홈에서 뒤집기, 최강희 감독이 조 1위 원한 이유

댓글()
Kleague
1차전 원정 패배를 딛고 전북이 ACL 8강에 올랐다. 홈에서 2차전을 원했던 최강희 감독의 조별리그 전략이 들어맞았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조별리그 원정 무패를 기록했던 부리람 유나이티드도 전주성에서는 무너졌다. 반면 홈에서 전승을 기록했던 전북 현대는 이번에도 어김 없이 승리했다. 홈에서 16강 2차전을 치르길 원하며 조별리그 1위를 강조했던 최강희 감독의 계획이 왜 중요했는지가 증명됐다. 

전북은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전반 로페즈, 후반 이재성의 골로 부리람에 2-0으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2-3으로 패하고 돌아온 전북은 1승 1패지만 골득실에서 앞서며 8강에 올랐다. 


주요 뉴스  | "​​​[영상] 권창훈 시즌 10호골 달성! 디종vs갱강 하이라이트"

최강희 감독은 이날 경기를 월드컵 휴식기 전 전반기 가장 중요한 승부라고 강조했다. 이 경기를 위해 포항과의 주말 경기에 주전 몇몇을 뺏다가 0-3 완패를 당했지만 개의치 않았다. 리그에서 여유 있는 선두를 달리는 만큼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에만 초점을 맞춘 것이다. 

전북은 부상자를 제외한 최정예 멤버와 최상의 전술을 가동했다. 4-1-4-1 포메이션의 정점에 김신욱이 섰고, 2선에 이승기, 이재성, 임선영, 로페즈가 배치됐다. 1차전에서 센터백을 본 신형민이 원래 포지션인 수비형 미드필더로 돌아왔고 홍정호가 최보경과 센터백 조합을 이뤘다. 최철순과 이용이 좌우 측면 수비를 봤고, 송범근이 골키퍼로 변함 없이 나섰다. 

강력한 중원 장악력을 앞세운 전북은 초반부터 부리람을 몰아쳤다. 김신욱이 거푸 상대 수비를 무너트리며 찬스를 만들었다. 결국 전반 18분 김신욱의 정확한 헤딩 패스를 로페즈가 발리 슛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만들었다. 

원정 다득점에서 앞섰지만 전북은 더 확실한 승리를 위해 추가골을 노렸다. 최보경과 홍정호가 에드가 실바를 제어하고, 최철순이 디오고를 봉쇄하며 수비가 안정됐다. 세컨드볼을 신형민과 부지런한 2선 미드필더들이 빠른 반응으로 선점하며 전북 특유의 닥공이 시작됐다. 

전반에 많은 찬스에도 골을 기록하지 못했지만 최강희 감독은 신중하게 교체 카드를 썼다. 미드필더 숫자를 빼고 공격 숫자를 늘렸다가 중원 지배력이 무너지며 밸런스가 깨지기 때문이었다. 그만큼 승리와 골이 절실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뇌출혈' 퍼거슨 감독 쾌유 기원"

후반 21분 전북은 힘이 빠진 이승기를 빼고 이동국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부리람이 측면 크로스를 통해 골을 노렸지만 송범근의 선방이 허락하지 않았다. 전북은 후반 39분 이재성이 아크 오른쪽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 왼발 슛으로 연결했다. 절묘한 호를 그리며 빠르게 골대로 날아간 공은 추가골이 됐다. 

부리람은 홈에서 전북을 흔들었던 1차전만큼의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반면 전북은 세컨드볼을 선점하며 폭발적으로 몰아쳤고 원했던 깔끔한 승리를 거뒀다. 2016년에도 전북은 조 1위로 올라 원정 다득점으로 8강에 오른 바 있다. 토너먼트를 유리하게 가져갈 줄 아는 최강희 감독의 전략과 목표 의식 부여의 중요성은 16강 2차전 완승으로 증명됐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