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트트릭+슈퍼터치+PK유도… 황의조가 다 했다

댓글()
KFA
발탁 당시 ‘인맥축구’라는 달갑지 않은 논란 속에 아시안게임 여정에 오른 황의조는 손흥민을 능가하는 대활약으로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전 역전승을 이끌었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사실상의 결승전이라는 평가를 들은 한판. 형들의 역할이 컸다. 황의조와 손흥민이 와일드카드다운 존재감을 뽐내며 팀 공격을 책임졌다. 손흥민은 골이 없었지만 자신에게 쏠리는 상대 수비수를 역이용해 2도움을 만들었다.

그리고 황의조가 있었다. 발탁 당시 ‘인맥축구’라는 달갑지 않은 논란 속에 아시안게임 여정에 오른 그는 손흥민을 능가하는 대활약으로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전 역전승을 이끌었다. 


주요 뉴스  | "​​​[영상] 발리슛까지 마스터한 음바페, 원더골! 원더보이!"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은 8월 27일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경기에서 우즈벡에 4-3 재역전승을 거두며 4강에 진출했다. 

양팀의 공격력이 폭발한 난타전이었다. 전반 4분 만에 한국의 선제골이 나왔다. 손흥민이 우즈벡 수비를 끌고 달리다 옆으로 내 준 공을 잡은 황의조가 깔끔한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12분 만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한국 수비가 박스 안의 혼전 상황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는 사이 마샤리포프가 땅볼 크로스를 골로 연결했다.

전반 35분 황의조가 다시 리드를 이끌었다. 황인범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는 아크 부근에서 기습적인 슈팅을 시도했고, 우즈벡 수비를 맞고 골문 안으로 공이 빨려 들어갔다. 

후반 들어 우즈벡은 대반격에 나섰다. ‘에이스’ 알리바예프가 후반 8분 동점골을 만들었고, 3분 뒤에는 역습 상황에서 때린 중거리 슛이 황현수를 맞고 굴절돼 들어가며 순식간에 연속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한국은 2-3으로 뒤지던 후반 황의조가 해트트릭을 터트리면서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갔다. 후반 30분 손흥민이 우즈벡 수비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가로챘고, 곧바로 침투하는 황의조를 보고 패스를 보냈다. 황의조는 골키퍼와의 1대1 상황에서 차분하게 마무리하며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리옹의 환상적인 역습, 문전 침착함 보소"

연장 전반 11분 우즈벡은 에이스 알리바예프가 이승우에게 불필요한 팔꿈치 가격을 시도하다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수적 우위를 얻은 한국은 다시 한번 황의조가 사고를 쳤다. 연장 후반 11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받은 황의조는 환상적인 터치로 수비 셋 사이를 돌파하며 빠져 나왔다. 그 순간 우즈벡 수비 두명이 황의조를 팔로 저지해 넘어트렸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황희찬은 오른쪽 구석을 정확하게 노리고 차 대역전에 방점을 찍었다. 마지막 골은 황희찬의 차지였지만 이날 황의조는 대회 두번째 해트트릭(총 8골)에 데니스 베르캄프를 연상시키는 환상적인 터치로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일약 ‘황의조 쇼’로 대역전극의 주인공이 됐다.

다음 뉴스:
'멀티플레이어' 파비뉴, 줄부상 리버풀의 복덩이
다음 뉴스:
[영상] 이승우의 돌발 행동과 기성용의 따뜻한 충고
다음 뉴스:
[영상] 황의조 목의 두 줄 상처, 언제 누구에게 긁혔나?
다음 뉴스:
카세미루 "상대가 누구든 우리에게 필요한 건 승리"
다음 뉴스:
호날두 "슈퍼컵은 시작.. 전관왕 원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