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과 4강전 앞둔 홍명보 감독, "멀티골 터뜨린 임상협 잘 제어해야"

한국프로축구연맹

[골닷컴] 강동훈 기자 =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은 포항 스틸러스와의 맞대결을 앞두고 상대 선수 중 최근 좋은 폼을 자랑하는 임상협을 잘 제어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울산은 20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포항과의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전을 치른다. 4강전은 16강·8강과 마찬가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단판 승부로 펼쳐지기 때문에 물러설 수 없는 치열한 한판이 예고됐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홍명보 감독이 기자회견에 참가했다. 홍 감독은 "내일 포항과 중요한 순간에 ACL 결승을 놓고 만났다. 포항은 중요한 경기에서 강한 면모를 보여주는 팀이다. 경험도 갖췄다. 우리 팀은 지난 전북 현대전에서 많은 에너지를 쏟았다. 내일 경기에 나갔을 때 얼마나 잘 회복이 돼서 나가느냐가 중요한 포인트다. 오늘 하루 잘 준비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울산은 지난해에 이어 ACL 결승전을 앞두고 있다. "K리그가 항상 아시아를 이끌어나가는 리더 역할을 해왔다고 생각한다. 지난해에 울산이 우승했고, 지금도 울산과 포항이 4강에 올라있다. 아시아에 K리그 우수성을 충분히 알릴 수 있는 기회다. 아직 경기가 남아있고, 그 경기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포항전에서 승부처에 대해선 "회복을 잘하는 게 중요하다. 지난 경기 후 체력적으로 피로감이 남아있고, 정신적으로도 큰 경기를 치른 후유증이 있다. 다만 선수들이 경험이 있으니깐 본인들이 잘 회복할 거라고 기대한다. 팀으로서는 오늘 하루 어떤 방식으로 선수들을 회복시킬지 잘 준비해서 내일 좋은 컨디션으로 경기장에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짚었다.

포항은 지난 시즌까지 울산에서 뛰면서 ACL 우승을 경험했던 신진호가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다. "신진호 선수가 결장하게 됐는데, 그 부분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항상 팀이라는 게 주축 선수가 나오지 못해도 대체 선수가 나와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사례가 많다. 우리도 그 부분을 조심해야 한다"면서 "반대로 저희 팀에서 부상 중인 선수 중에서 나올 수 있는 선수는 없다. 내일 경기까지는 기존에 있던 선수들과 같이 경기를 마무리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포항 김기동 감독은 경험과 지략이 뛰어난 홍 감독을 가장 경계하는 대상으로 뽑았다. 이에 대해 "그러지는 않을 거다. 제 역할이라는 게 경기가 시작되면 제한적이다. 제가 제일 위협적이지는 않다. 항상 해왔던 대로 선수들을 믿고, 경기를 치를 계획을 갖고 있다"면서 "포항에는 많은 선수가 지난 경기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그중에서도 임상협 선수가 멀티골을 터뜨리면서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그 상승세를 잘 제어해야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끝으로 라이벌 전북의 라커룸을 쓰는 것에 대해선 "선수들과 팬분들 모두에게 좋은 경험이다. 그만큼 내일 이곳에서 홈구장이라는 마음을 갖고 경기 준비하겠다"며 기자회견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