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체티노 "케인 공백, 손흥민이 메워봤다"

댓글()
Getty Images
케인 공백에도 자신감 여전한 포체티노 "경험자 손흥민과 영입생 요렌테 있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이 부상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전에 결장할 공격수 해리 케인을 공백을 메울 대체자 중 한 명으로 손흥민을 언급했다.

토트넘은 28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각) 맨유를 상대로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 10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맨유와 토트넘은 올 시즌 현재 나란히 프리미어 리그 2, 3위를 달리고 있다. 두 팀의 승점은 20점으로 동률. 그러나 맨유가 골득실에서 5골 차로 토트넘에 앞서고 있다. 다만 양 팀은 현재 리그 선두 맨체스터 시티에 승점 5점 차로 밀린 만큼 이 경기 결과가 그만큼 중요해졌다.


주요 뉴스  | "[영상] 20년 전 오늘 마라도나가 현역 은퇴를 했다"

그러나 토트넘은 맨유전을 앞두고 악재를 만났다. 간판 공격수 케인이 햄스트링 부상 탓에 맨유와의 '빅매치'에 출전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포체티노 감독은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 팀 최고의 공격수가 당연히 그리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해리(케인)는 유럽은 물론 세계 최고의 공격수 중 한 명"이라고 덧붙였다.


주요 뉴스  | "[영상] FIFA 시상식에 선 호날두, 호우를 외쳤을까?"

그러나 포체티노 감독은 이어 "나는 항상 선수 한 명 정도가 변해도 경기에서 이길 수 있다고 믿는다"며, "우리는 예전에도 해리가 없이 경기에 나선 적이 있다. 이제 우리한테는 페르난도(요렌테)가 있다. 그리고 지난 시즌만 기억해도 해리가 장기간 결장해야 했을 때 그 자리에 손흥민을 기용했다(if you remember last season when Harry was out for many games we played with Son)"고 밝혔다.

포체티노 감독의 말대로 케인은 지난 시즌 부상 탓에 프리미어 리그에서 8경기에 결장했다. 손흥민은 이 중 5경기에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하며 그를 대체했다. 그는 지난 시즌 케인이 빠진 프리미어 리그 경기에서 4골 1도움을 기록했다.

다음 뉴스:
루이스 "사리 감독 철학 지지. 골가뭄은 모두의 몫"
다음 뉴스:
해피원 포그바, 득점률 커리어하이 찍었다
다음 뉴스:
맨시티 승리에도 펩 독설 "이런 선수들과 행복할 수 없다"
다음 뉴스:
'윙크스 극장골' 토트넘, 풀럼에 2-1 역전승 [GOAL LIVE]
다음 뉴스:
라니에리 "좋은 경기였다. 풀럼은 괜찮을 것" [GOAL LIV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