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NFC가 아닌 서울광장에서 소집하는 신태용호, 이유는?

댓글()
KFA
신태용호가 서울광장에서 선수 소집을 하며 러시아 월드컵을 향한 출항 알린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 나서는 축구대표팀을 보고 싶다면 이번에는 파주가 아닌 서울광장으로 향해야 한다. 17일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21일 소집되는 축구대표팀의 첫 발걸음이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시작된다고 전했다. 

축구협회는 통상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파주NFC)에서 모여 A매치를 준비했던 대표팀이 서울광장에서 러시아월드컵 출발을 한다고 알렸다. 첫 소집을 겸한 출정식은 21일 오전 11시30분부터 2시간여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주요 뉴스  | "​​​[영상] 권창훈 시즌 10호골 달성! 디종vs갱강 하이라이트"

식전 공연에 이어 선수단이 참석하는 무대행사는 12시30분부터 시작된다. 지상파 3사를 통해 동시 생중계된다.

출정식은 기성용(스완지시티),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등 태극전사들이 특별히 제작한 단복을 입고 레드카펫과 무대 위에서 런웨이로 팬들에게 인사하면서 시작한다. 또, 역대 월드컵에서 활약한 차범근, 최순호, 홍명보, 서정원, 최진철, 이운재 등 한국 축구의 살아있는 전설들도 참석해 후배들을 격려한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뇌출혈' 퍼거슨 감독 쾌유 기원"

대표팀의 월드컵 선전을 기원하는 응원가도 발표된다. 러시아 월드컵 응원 슬로건 'We, The Reds!'가 적힌 새 머플러도 행사에 참석하는 축구팬 1천명에게 무료로 배포된다.

송기룡 축구협회 홍보마케팅실장은 "러시아 월드컵을 향한 대장정을 국민들과 함께 시작한다는 의미로 마련했다"며 "점심시간에 열리기 때문에 서울광장 인근 직장인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