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NFC가 아닌 서울광장에서 소집하는 신태용호, 이유는?

댓글()
KFA
신태용호가 서울광장에서 선수 소집을 하며 러시아 월드컵을 향한 출항 알린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 나서는 축구대표팀을 보고 싶다면 이번에는 파주가 아닌 서울광장으로 향해야 한다. 17일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21일 소집되는 축구대표팀의 첫 발걸음이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시작된다고 전했다. 

축구협회는 통상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파주NFC)에서 모여 A매치를 준비했던 대표팀이 서울광장에서 러시아월드컵 출발을 한다고 알렸다. 첫 소집을 겸한 출정식은 21일 오전 11시30분부터 2시간여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주요 뉴스  | "​​​[영상] 권창훈 시즌 10호골 달성! 디종vs갱강 하이라이트"

식전 공연에 이어 선수단이 참석하는 무대행사는 12시30분부터 시작된다. 지상파 3사를 통해 동시 생중계된다.

출정식은 기성용(스완지시티),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등 태극전사들이 특별히 제작한 단복을 입고 레드카펫과 무대 위에서 런웨이로 팬들에게 인사하면서 시작한다. 또, 역대 월드컵에서 활약한 차범근, 최순호, 홍명보, 서정원, 최진철, 이운재 등 한국 축구의 살아있는 전설들도 참석해 후배들을 격려한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뇌출혈' 퍼거슨 감독 쾌유 기원"

대표팀의 월드컵 선전을 기원하는 응원가도 발표된다. 러시아 월드컵 응원 슬로건 'We, The Reds!'가 적힌 새 머플러도 행사에 참석하는 축구팬 1천명에게 무료로 배포된다.

송기룡 축구협회 홍보마케팅실장은 "러시아 월드컵을 향한 대장정을 국민들과 함께 시작한다는 의미로 마련했다"며 "점심시간에 열리기 때문에 서울광장 인근 직장인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다음 뉴스:
무리뉴, 입 열었다 "감독이 선수 관리하는 시대 끝"
다음 뉴스:
조 1위 올인 잘했네, 토너먼트 가시밭길 피했다
다음 뉴스:
로버트슨, 리버풀과 재계약…"고민도 안 했다"
다음 뉴스:
레알, 유스 정책 우선시…이강인 영입설 제기
다음 뉴스:
사토란스키 "호날두는 르브론, 메시는 코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