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EPL 최다 81978명 앞에서 맨유 격침

댓글()
gettyimages
81,978명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다 관중에 해당한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지난달 31일 토트넘의 포체티노가 맨유의 무리뉴를 제압하는 모습을 웸블리 현장에서 지켜본 관중이 무려 81,978명에 달한다.

이들은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경기 시작 11분 만에 선제골을 넣는 모습, 맨유 수비수 필 존스가 자책골을 넣는 모습, 무리뉴가 고개를 젓는 모습, 하프타임에 진행한 루카스 모우라 입단식, 전광판에 찍힌 최종 스코어 ‘2-0’ 등도 지켜봤다.


주요 뉴스  | "​[영상] 레알 이적설? 네이마르는 파리에서 행복하다!"

이들은 구단이 프리미어리그 역사를 새로 작성하는 데에도 일조했다. 81,978명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다 관중에 해당한다. 토트넘은 종전 자신들이 보유한 80,827명(2017년 10월23일 리버풀전)을 또 한 번 뛰어넘었다.

토트넘은 비록 새 경기장이 완공되기 전 임시로 사용하고 있긴 하지만, 잉글랜드 홈경기 역대 최다 관중 기록도 보유했다. 2016년 11월 2일 레버쿠젠과의 UEFA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를 찾은 85,512명은, 반세기 넘게 최고를 지킨 1948년 맨유-아스널전 84,569명(메인로드)을 경신한 기록이다.


주요 뉴스  | "​[영상] 레알 이적설? 네이마르는 파리에서 행복하다!"

비록 모나코와의 챔피언스리그 일전에선 1-2로 패했지만, 8만명 이상이 들어찬 리버풀전과 맨유전에서 각각 4-1, 2-0 승리를 홈팬들에게 안겼다. 그리고 그 3경기에서 손흥민은 모두 선발로 뛰었다. 리버풀전에선 값진 추가골을 넣기도 했다.

사진=게티이미지

다음 뉴스:
바르셀로나로 이적한 데 용, 합류 시기는 6월
다음 뉴스:
침대축구 첫 경험 벤투 감독, “그래도 우린 진짜 축구 할 것”
다음 뉴스:
사리 첼시의 공식, ‘코바시치 + 바클리 = 1’
다음 뉴스:
데헤아가 직접 묻다, “토트넘전 발 선방 4개, 올시즌 최다?”
다음 뉴스:
'지베르트 Who?' 허더스필드, 철학의 연속성 고수하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