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동료들의 찬사, “손흥민은 우리의 에너지”

댓글()
손흥민과 함께 한국을 찾은 동료들이 말하는 토트넘 내에서의 쏜의 가치는 중요했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쏘니(Sonny, 손흥민의 애칭)는 우리 팀의 긍정 에너지다.”-카일 워커

토트넘 동료들과 함께 방한한 손흥민은 표정은 밝았다. 고국의 환대에 반가워하는 동료들을 보며 “어깨가 올라간다”라고 말했다. 

함께 한국을 찾은 카일 워커, 벤 데이비스, 케빈 비머는 오히려 손흥민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올 시즌 우승에는 실패했지만 경이로운 경기력을 보여주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돌풍을 일으킨 토트넘의 원동력에는 손흥민이 있다는 게 그들의 한 목소리였다. 경기력 뿐만 아니라 클럽하우스에서도 손흥민은 최고의 팀원이었다. 


주요 뉴스  | "[영상] 레알 우승! 현지 레알-바르샤 팬들의 표정? "

24일 오후 서울 가양레포츠센터에서 진행된 AIA생명과 함께하는 방한 기념 기자 간담회에서 손흥민과 동료들은 인터뷰를 가졌다. 처음 아시아를 방문한다는 손흥민의 ‘절친’ 비머를 비롯해 데이비스, 워커도 시차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데도 불구하고 적극적이고 친절한 태도를 보였다. 

리그 2위를 차지하며 첼시의 우승을 저지하진 못했지만 토트넘은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아스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을 밀어내며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전술과 해리 케인, 델리 알리 등 에이스들의 활약도 빛났다. 손흥민은 시즌 21골을 넣으며 팀의 확실한 공격 옵션으로 활약했다. 

보이지 않는 공간에서 손흥민의 역할은 어땠을까? 그의 긍정적인 자세와 친화적인 행동이 팀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수비수 카일 워커는 “흥민이는 한번도 침울한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 항상 웃고 있다. 우리에게 긍정 에너지를 준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우리 모두 침울할 때 흥민이를 찾아간다. 웃고, 춤 추고, 노래 불러준다. 그걸 보면 힘이 난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의 토트넘의 에너지가 된다는 걸 보여주는 증거는 핸드셰이크 세리머니다. 토트넘이 승리의 골을 넣을 때마다 선수들이 펼치는 다양한 세리머니는 큰 화제가 됐다. 그걸 주도한 선수는 손흥민이다. 


주요 뉴스  | "美 축구 데이터 분석가, 한국에 주는 조언 ”

케빈 비머는 “흥민이가 처음 제안한 게 맞다”라며 손흥민이 일으킨 하나의 문화임을 인증했다. 그는 “모든 선수들과 다 다른 종류의 핸드셰이크를 하는 걸 보면 경이롭다. 그걸 어떻게 다 기억하는지 모르겠다”라며 웃음을 지었다. 

벤 데이비스는 “훈련 때마다 흥민이는 인기도 많고 잘생겼다고 얘기하는데 이번에 한국에 와서 사실인 걸 확인했다. 한국의 환대에 정말 감사하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아시아 최대 다국적 생명보험사인 AIA 그룹은 토트넘과 2013년 2월 5년에 걸친 메인 스폰서십을 체결했다. 아시아 시장 진입을 꿈 꾼 토트넘은 AIA와의 스폰서십 체결에 이어 손흥민을 영입하며 성공적인 전략을 만들었다.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아시아 지역을 선도하는 기업인 AIA와 함께 아시아 지역 팬들과 더욱 긴밀한 관계를 이어나가게 됐다”라고 환영했다.

다음 뉴스:
네이마르 "펠레의 비판? 수용할 수 없어"
다음 뉴스:
루이스 "사리 감독 철학 지지. 골가뭄은 모두의 몫"
다음 뉴스:
해피원 포그바, 득점률 커리어하이 찍었다
다음 뉴스:
맨시티 승리에도 펩 독설 "이런 선수들과 행복할 수 없다"
다음 뉴스:
'윙크스 극장골' 토트넘, 풀럼에 2-1 역전승 [GOAL LIV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