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롭 "케인, 루카쿠보다 경기에 더 관여해"

댓글()
Getty Images
루카쿠 이어 케인 상대하는 클롭 "둘 다 훌륭하지만 기여도에 차이 있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이 지난 주 상대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공격수 로멜루 루카쿠(24)보다 토트넘의 주포 해리 케인(24)이 더 다재다증한 선수라고 평가했다.

루카쿠는 올 시즌 현재 프리미어 리그에서 7골로 단독으로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다. 그 뒤로는 케인을 비롯해 세르히오 아구에로, 가브리엘 제수스, 라힘 스털링(이상 맨체스터 시티), 알바로 모라타(첼시)가 6골로 루카쿠를 추격 중이다. 이 중 케인은 프리미어 리그 최근 5경기에서 6골을 터뜨리며 지난 2년 연속으로 득점왕을 차지한 선수다운 면모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주요 뉴스  | "[영상] 알렉스 퍼거슨 前 감독 "맨유의 막판 뒤집기 비결은...""

이에 클롭 감독은 지난 주 맨유를 상대한 데 이어 이번에는 토트넘전을 앞두고 올 시즌 프리미어 리그의 강력한 득점왕 후보인 두 공격수 루카쿠와 케인을 비교했다.

클롭 감독은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두 선수를 굳이 비교해서 누가 낫다는 걸 가릴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두 선수 사이에 유일하게 다른 점은 해리(케인)는 골을 넣지 못할 때도 경기에 관여하는 선수라는 사실이다. 그러나 두 선수의 차이는 그게 전부다. 두 선수 모두 환상적이다. 루카쿠도 아직 이런 점을 보완할 시간이 충분히 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네이마르를 제친 지난주 리그1 최고의 골은?"

이어 클롭 감독은 "토트넘을 상대할 때는 케인에게만 집중할 수도 없다"며, "델레 알리가 전방위적으로 활약하는 선수이며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어디서든 결정적인 슛이나 패스를 구사한다. 토트넘은 좋은 팀이다. 선수 한 명에게만 집중할 수는 없는 팀"이라고 말했다.

클롭 감독의 말대로 케인은 처음으로 득점왕을 차지한 2015-16 시즌에는 단 1도움을 기록하는 데 그쳤지만, 지난 시즌에는 7도움으로 연계 플레이를 개선한 모습을 보였다. 실제로 그는 지난 시즌 경기당 평균 패스 19.9회, 키패스 1.4회를 기록한 데 이어 올 시즌에는 패스 18.8회, 키패스 1회로 직접 득점하는 만큼이나 동료에게 기회를 만들어주는 역할까지 소화하고 있다.

다음 뉴스:
침대축구 첫 경험 벤투 감독, “그래도 우린 진짜 축구 할 것”
다음 뉴스:
사리 첼시의 공식, ‘코바시치 + 바클리 = 1’
다음 뉴스:
데헤아가 직접 묻다, “토트넘전 발 선방 4개, 올시즌 최다?”
다음 뉴스:
'지베르트 Who?' 허더스필드, 철학의 연속성 고수하다
다음 뉴스:
히찰리송이 말하는 EPL 적응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