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 “6팀이 우승 노리는 EPL, 어렵다”

댓글()
Getty Images
"우승을 노리는 6팀이 동시에 시즌을 시작한다. 이런 나라는 잉글랜드 밖에 없다."

[골닷컴] 김종원 에디터 = 첼시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프리미어리그의 어려움에 대해 토로했다.

2011/12시즌 부터 2013/14시즌까지 세 시즌 연속 유벤투스를 이끌고 세리에A 우승을 이끈 뒤 2016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로 건너 온 콘테 감독은 데뷔 시즌 첼시의 우승을 이끌며 우승 청부사 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지난 시즌 우승팀 첼시는 이번 시즌 23라운드까지 4위에 머무르며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주요 뉴스  | "​[영상] 주심의 앙심? 선수에게 진짜 태클 가한 심판""

19일(현지시간), 콘테 감독이 브라이튼과의 24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프리미어리그의 경쟁이 너무 치열하다고 말했다.

콘테 감독은 현재 첼시의 상황에 대해 “긍정적일 필요가 있다. 여전히 4달이 남았고, 우리의 목표는 유효하다. 우리는 카라바오컵 4강, FA컵 32강, 챔피언스리그 16강에 진출해 있다. 그리고 리그에서도 아직 순위를 위해 싸우고 있다. 우리는 긍정적이여야 하고 지금 같은 모습을 유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성과를 이루려면 싸워야 한다. 잉글랜드에서는 다른 리그와 비교해서 우승을 차지하는 것이 굉장히 힘들다. 우승을 노리는 6팀이 동시에 시즌을 시작한다. 이런 나라는 잉글랜드 밖에 없다. 톱4에 드는 것은 전쟁이다”라고 덧붙였다.


주요 뉴스  | "[영상] 이걸 놓쳐? 디 마리아의 역대급 실수"

마지막으로 그는 첼시의 임대 정책에 대해 “시즌이 시작했을 때, 나는 구단이 모든 선수들을 위해 최고의 결정을 했다고 생각한다. 예를들어, 로프터스 치크는 크리스탈 팰리스에서 꾸준히 출전 기회를 얻고있다. 주마(스토크 시티)와 아브라함(스완지 시티) 역시 마찬가지다. 이것은 우리의 정책이다.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에 2년간 임대를 떠났던 크리스텐센은 복귀 후 현재 우리 팀에서 매주 뛰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5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첼시는 오는 1월 20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브라이튼(브리아튼 앤 호브 알비온)과 24라운드 원정경기를 갖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