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의 완패, 아시아와 멀어진 서울

댓글()
Kleague
K리그 클래식 디펜딩 챔피언 서울, 다음 시즌 ACL 출전권 가물가물

[골닷컴, 춘천] 서호정 기자 = 지난 시즌 K리그 클래식 챔피언인 FC서울에게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획득은 올 시즌의 최소 목표였다. 하지만 이제는 그 마지노선마저 무너질 위기를 맞았다. 강원 원정에서 충격적인 완패를 당한 서울을 내년에 아시아에선 볼 수 없을 지도 모르는 상황이다.

서울은 4일 춘천 송함스포츠타운에서 열린 강원FC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7라운드에서 0-4 완패를 당했다. 전반 37분 이근호의 득점 기회를 저지하던 센터백 황현수 퇴장을 당하며 재앙이 시작됐다. 이후 4분 만에 김승용에게 선제 실점을 한 서울은 후반에 임찬울, 한국영, 이근호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주요 뉴스  | "[영상] 헐크 스매쉬! 대륙을 뒤흔드는 헐크의 프리킥"

경기 시작 전 승점 58점으로 5위였던 서울은 단 한발도 앞으로 나가지 못했다. 3위 수원(60점)과 4위 울산(59점)은 5일 경기를 치른다. 양팀이 승리하면 서울은 홈에서 치르는 제주와의 마지막 경기와 관계 없이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의 희망은 사라진다. 

서울 입장에서는 수원을 상대하는 제주, 울산을 상대하는 전북을 응원할 수 밖에 없는 처지다. 제주와 전북이 승리해야 마지막까지 희망을 살릴 수 있다. 현재 울산이 FA컵 결승에 진출해 있어서 4위까지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차지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지만 그것은 울산이 리그 3위를 차지하고 FA컵 우승을 거머쥘 때의 일이다. 

경기 전 황선홍 감독은 “우리가 승리해야 다음이 있다. 오늘 이겨야만 내일이 온다”라며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황현수 퇴장 이후에도 어떻게든 만회를 위해 노력했지만 오히려 대량 실점을 했다. 경기 후 황선홍 감독은 “받아들이기 힘든 스코어다. 상대가 잘한 것도 있지만 우리 미스가 너무 많았다. 쉬운 패스가 끊긴 뒤 실점했다”라며 아쉬움을 삼켰다. 


주요 뉴스  | "[영상] 퍼디낸드 "케인이 건강하면 토트넘 우승 가능""

현재로선 서울이 할 수 있는 건 5일 경기에서 모든 게 끝나지 않길 바라는 것이다. 자력으로 결정지을 수 없는 상황이지만 포기할 상황도 아니다. 황선홍 감독도 그 점을 강조했다. 2013년 포항 시절에 그는 마지막 경기에서 극적인 역전 우승을 거둔 바 있다. 2014년에는 반대로 마지막 경기에서 현재 이끌고 있는 서울에게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극적으로 허용하기도 했다. 서울 역시 포기하지 않는 DNA로 유명한 팀이다.

포기하지 않을 때 오는 대가가 무엇인지, 성공과 실패로 잘 알고 있는 황선홍 감독은 “상황을 보면 쉽지 않지만 마지막까지 포기해선 안 된다. 추운 날씨에도 응원 와 주신 많은 팬들을 생각해야 한다. 죄송하다. 그리고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게 잘 준비하겠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다음 뉴스:
사토란스키 "호날두는 르브론, 메시는 코비"
다음 뉴스:
맨유 전설 긱스가 말한다, ‘솔샤르 맨유’의 특징
다음 뉴스:
쥐세페 로시 “퍼거슨 감독, 11년 전 내 이적료 기억하더라”
다음 뉴스:
이과인 첼시행 임박..이적하면 일어날 일들
다음 뉴스:
토트넘, 계약만료 5개월 앞둔 뎀벨레 160억에 판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