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 환영! 코카콜라 FIFA 월드컵 트로피 투어 파나마 도착

댓글()
Goal
아르헨티나와 콜롬비아의 환상적인 환대 이후, 월드컵 트로피가 도착한 곳은 파나마이다.

[골닷컴] 환상적인 환영이었다. 파나마가 코카콜라 FIFA 월드컵 트로피 투어를 맞이하기 위해 멋진 레드카펫을 깔았다.

남미 아르헨티나와 콜롬비아를 거친 월드컵 트로피 투어는 중앙 아메리카로 향했다. 그리고 월드컵 본선 첫 출전이라는 역사적인 성과를 이룬 파나마 국민들은 트로피의 방문에 열렬히 환호했다.

지난 아르헨티나 일정부터 투어와 함께 한 프랑스 레전드 다비드 트레제게는 "파나마가 이번 월드컵에서 최선을 다하길 희망한다. FIFA 홍보대사로서 이곳에 트로피를 가져올 수 있어 영광이다"라며 파나마의 첫 본선 진출과 트로피의 방문을 축하했다.

파나마에서의 행사는 팬 페스티벌과 후안 카를로스 바렐라 대통령과의 만남 이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파나마 운하에서 트레제게가 트로피를 높이 들어올리며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트로피 투어에 대한 더 많은 소식이 궁금하시면 이곳을 클릭하세요 Instagram or Facebook page

다음 뉴스:
침대축구 첫 경험 벤투 감독, “그래도 우린 진짜 축구 할 것”
다음 뉴스:
사리 첼시의 공식, ‘코바시치 + 바클리 = 1’
다음 뉴스:
데헤아가 직접 묻다, “토트넘전 발 선방 4개, 올시즌 최다?”
다음 뉴스:
'지베르트 Who?' 허더스필드, 철학의 연속성 고수하다
다음 뉴스:
히찰리송이 말하는 EPL 적응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