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은 공유, 차출은 협조...손 잡은 벤투와 김학범

댓글()
KFA
대한민국 축구 각급대표팀이 원팀으로 뭉쳤다. A대표팀을 이끄는 파울루 벤투 감독과 23세 이하 대표팀의 김학범 감독을 비롯한 주요 지도자, 책임자들이 한데 모여 철학의 공유와 차출 협조를 통한 한국 축구 전체의 원활한 발전을 약속했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대한축구협회는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각급 대표팀 감독 상견례를 진행했다. 김판곤 부회장 겸 국가대표 감독 선임위원장이 중심이 된 이날 자리에는 벤투 감독과 김학범 감독을 비롯해 정정용 19세 이하 대표팀 감독, 최영준 기술발전위원장, 미하엘 뮐러 유소년 정책자문, 서효원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 팀장이 함께 했다. 뮐러 정책 자문은 박지성 유스 총괄 본부장이 지난해 유스 시스템 설계를 위해 선임한 인물이다. 

벤투 감독과 김학범 감독의 공식적인 만남은 이날이 처음이었다. 현장에서는 서로 지나가며 인사를 했지만, 이날은 분명한 목적이 있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한 김학범 감독은 2020년 도쿄올림픽을 준비한다. A매치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마친 벤투 감독은 2022년 카타르월드컵까지 책임을 진다. 


주요 뉴스  | "​[영상] 포체티노 감독, 손흥민에게 선물 요구한 이유"

올림픽, 아시안게임 같은 23세 이하 대표팀이 참가하는 대회 비중이 유독 높은 한국은 A대표팀과 겹치는 선수의 선발, 차출을 놓고 미묘한 긴장 관계로 시작해 갈등을 일으킨 적도 있다. 두 감독의 협조가 중요한 대목이다. 

19세 이하 대표팀도 중요하다. 2년 뒤 올림픽과 4년 뒤 월드컵에 참가할 선수들이 잠재적으로 존재하기 때문이다. 성인팀 진입을 눈 앞에 두고 있는 이강인(발렌시아), 정우영(바이에른 뮌헨)이 현재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19세 이하 대표팀에 속해 있다. 

차출의 협조 뿐만 아니라 선수 육성에 있어서 철학과 방법론의 공유가 중요하다. 일선 지도자 뿐 아니라 최영준 기술발전위원장, 뮐러 유소년 정책자문, 서효원 전임지도자가 함께 한 것은 그런 부분을 위해서였다. 

김판곤 위원장은 “팀의 성장 뿐만 아니라 선수의 성장에도 함께 관심을 갖자는 얘기가 있었다”라며 이날 만남에서의 대화 내용을 전했다. 이어서는 “지금까지 구조상 소통의 어려움이 많았다. 이제는 협회 내 기술 구조에 대해 이야기해야 한다. 모든 연령별 대표팀이 어떻게 협력해 좋은 선수를 대표팀으로 올릴 것인가, 그래서 월드컵을 치를 때 어떤 선수를 배출할 것인가 고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네이마르-음바페 없이 4골, 압도적인 PSG"

이 복잡하고 어려운 목표를 2시간의 만남으로 다 해결할 순 없었다. 벤투 감독도 잦은 만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추후 대표팀에서 활약한 어린 선수들의 정보를 공유하는 것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대표팀에 올 선수들이 미리 준비되도록 연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과 코치들이 파주NFC 내 사무실에 상주하는 것도 그런 목적에서다. 김판곤 위원장도 그런 만남을 통한 협력을 기대하는 모습이었다. 

김학범 감독도 “지금까지 없었던 이런 자리를 만든 것만으로도 굉장히 좋은 일이다. 벤투 감독이 연령별 대표팀의 발전을 위해서라면 양보하고 모든 것에 협조하겠다고 했다”며 “단시간에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지속, 발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