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두리와 성화봉송 신영록 “축구감독 되어 희망 전하고파”

댓글()
한국 코카콜라
기적의 사나이가 새로운 꿈을 향해 달린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기적의 사나이로 불리는 전직 국가대표 신영록이 제 2의 축구인생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지난 4일 부산에서 첫 번째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주자로 나선 그는 “두 다리로 그라운드에 서서 선수들을 지도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날이 꼭 와서 응원해준 모두에게 짜릿한 희망과 감동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헐크 스매쉬! 대륙을 뒤흔드는 헐크의 프리킥"

신영록은 2011년 경기 도중 부정맥에 의한 급성 심장마비로 쓰러졌다가 46일만에 의식을 되찾았다. 더디지만 꾸준히 재활한 결과, 새로운 꿈을 향해 달릴 수 있게 됐다.

신영록과 보조를 맞추며 성화봉송을 함께 한 대표팀 코치 차두리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어려운 상황에 처했음에도 여전히 축구를 사랑하고, 피나는 노력으로 재활한 신영록의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신영록이 새로운 ‘축구감독’ 꿈을 향하는 길에 많은 사람들이 짜릿한 응원을 보내주길 바란다”고 후배의 도전을 응원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퍼디낸드 "케인이 건강하면 토트넘 우승 가능""

둘은 코카-콜라가 선정한 그룹성화봉송주자 중 첫 번째 주자로 희망의 불꽃을 전달했다. 부산 시민들의 응원 속에 약 200m 구간을 느리지만, 힘차게 달렸다.

차범근 전 감독, 사진작가 조세현, 마라톤 메달리스트 이봉주, 가수 션, 연기자 정진운, 펜싱스타 박상영 등이 ‘드림멘토’로 희망을 전달할 예정이다.

다음 뉴스:
'멀티플레이어' 파비뉴, 줄부상 리버풀의 복덩이
다음 뉴스:
이승우의 돌발 행동과 기성용의 따뜻한 충고
다음 뉴스:
황의조 목의 두 줄 상처, 언제 누구에게 긁혔나?
다음 뉴스:
카세미루 "상대가 누구든 우리에게 필요한 건 승리"
다음 뉴스:
호날두 "슈퍼컵은 시작.. 전관왕 원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