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 풀린 나스리, 웨스트 햄과 협상…연봉 73억

댓글()
Getty Images
도핑 규정 위반해 받은 징계 풀린 나스리, 페예그리니 감독 따라 웨스트 햄 이적 추진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최근 선수 자격 금지 징계가 종료된 미드필더 사미르 나스리(31)가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와 입단 협상에 돌입했다.

나스리는 터키 구단 안탈리야스포르에서 뛰던 지난 시즌 도중 과거 미국에서 재활 치료를 받던 중 맞은 정맥 주사에 세계반도핑기구(WADA)와 유럽축구연맹(UEFA)이 금지하는 성분이 포함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18개월 징계를 받았다.


주요 뉴스  | "​[영상] 모두가 박수 보낸 램파드의 첼시 방문"

당시 나스리는 징계 발효 시점이 작년 7월 1월로 적용돼 내년 1월까지 공식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그러나 나스리는 규정에 따라 이달부터 새 구단과 계약 및 훈련에 참여하는 게 가능해졌다.

사실상 징계가 풀린 나스리에게 가장 먼저 손길을 내민 구단은 웨스트 햄이다. 마누엘 페예그리니 웨스트 햄 감독은 과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에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나스리를 지도했다. 나스리는 페예그리니 감독 체제에서 2013-14 시즌 프리미어 리그와 리그컵 우승을 경험했다. 특히 그는 맨시티가 더블을 달성한 2013-14 시즌 컵대회를 포함해 12골 11도움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잉글랜드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나스리가 웨스트 햄과 협상을 시작했으며 연봉 약 500만 파운드(현재 환율 기준, 한화 약 1억4714만 원)를 받는 데 큰 틀에서 합의를 이뤘다고 보도했다. 페예그리니 감독은 현재 공격력 강화를 희망하고 있으며 자신이 맨시티에서 지도한 나스리를 적임자로 지목했다는 게 보도의 주된 내용이다.


주요 뉴스  | "​[영상] 투헬 감독부터 음바페까지, PSG의 할로윈데이"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나스리 또한 자신이 과거 전성기를 구가한 프리미어 리그로 복귀하는 데 적극적인 관심을 드러냈다.

한편 나스리 영입에 관심을 드러냈던 에버턴은 그의 나이가 많은 편에 속한다는 이유로 포기 의사를 밝혔다. 또한, 나스리는 웨스트 햄과 협상에 나서기 전 미국 MLS 무대 진출도 고려했으나 연봉 등 각종 조건에 맞지 않아 미국 진출 계획을 철회했다.

다음 뉴스:
中 언론 "손흥민은 아시아의 왕, 인정해야"
다음 뉴스:
韓 상대 바레인, 10종경기 출신 코치 이력 눈길
다음 뉴스:
첫째도 팀, 둘째도 팀…겸손한 포그바
다음 뉴스:
모라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이적 합의 (英 BBC)
다음 뉴스:
램파드, 애슐리 콜 불렀다…더비 입단 협상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