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실한 수원, 연패 끊고 경남의 무패 행진 끝냈다

댓글()
Kleague
3연패의 수렁에 빠졌던 수원 삼성이 2위 경남FC를 홈에서 잡고 부진에서 탈출했다. 서정원 감독부터 선수들 모두 어느 때보다 강한 절실함과 집중력으로 무장하며 의미 있는 승리를 거뒀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수원은 25일 홈인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6라운드에서 후반 28분 터진 곽광선의 골로 경남에 1-0으로 승리했다. 최근 리그에서 4경기 연속(1무 3패) 승리가 없던 수원은 3연패 뒤에 승리를 거뒀다. 반면 최근 11경기 연속 무패(8승 3무)를 달리며 단독 2위 체제를 걷혀 가던 경남은 제동이 걸렸다. 

수원은 데얀, 염기훈, 유주안이 공격에 선 3-4-3 포메이션으로 말컹이 전 경기 퇴장으로 빠진 경남에 맞섰다. 25라운드 제주 원정을 위해 제주도를 방문했다가 태풍에 의해 고립됐던 수원은 24일 클럽하우스로 돌아온 상황이었지만 최근 부진과 서포터즈의 응원 보이콧 등의 비판 여론 앞에서 더 집중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세리에A 데뷔... 골 빼고 다 보여줬다"

상대인 경남은 말컹이 없지만 단단한 수비 밸런스와 기동력, 네게바와 파울링요, 쿠니모토 외국인 공격진의 역습으로 수원을 괴롭혔다. 수원은 적극적인 중거리 슛으로 경남 수비에 균열을 가했고, 데얀이 침투하며 파고 들었지만 경남은 골키퍼 이범수가 침착하게 막아냈다. 

후반에 수원은 한의권을, 경남은 조영철을 투입하며 공격적인 변화를 줬다. 사리치의 패스와 데얀의 침투가 맞물린 수원이 여러 차례 기회를 얻었지만 공은 골대를 빗나가거나 박지수, 김현훈의 육탄 방어에 막혔다. 

먼저 득점 기회를 잡은 쪽은 경남이었다. 후반 15분 쿠니모토의 중거리슛이 사리치의 손에 맞으며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네게바는 왼쪽 아래를 노렸지만, 페널티킥 방어의 대가인 신화용은 충분히 예측하고 정확히 몸을 날려 막았다. 네게바는 자신의 실패를 만회하기 위해 강력한 중거리 슛을 날렸지만 그 역시 신화용에게 걸렸다.


주요 뉴스  | "​[영상] 백발의 판 페르시, 녹슬지 않은 득점 감각"

이 시점부터 흐름은 수원에게 넘어갔다. 데얀이 특유의 침투에 이은 슛으로 경남 수비를 흔들었다. 그리고 후반 28분 곽광선의 결승골이 나왔다. 공격에 적극 가담한 곽광선은 페널티박스 정면 왼쪽에서 지체 없는 중거리 슛을 날렸고 골키퍼 이범수가 반응할 수 없는 속도와 방향으로 날아가 골망을 흔들었다. 

경남의 김종부 감독은 포스트 플레이를 할 수 있는 김근환과 빌드업이 강점은 풀백 유지훈을 투입해지만 수원 수비진도 마지막까지 사력을 다해 1골 차 리드를 지켰다. 

다음 뉴스:
기성용 돌아오니 이재성 아웃, 벤투호 가용 자원은? [영상]
다음 뉴스:
‘이강인 선발 출전’ 발렌시아, 코파 델 레이 8강 진출
다음 뉴스:
'득점포 재가동' 제수스, 英 신문 1면 장식 [GOAL LIVE]
다음 뉴스:
백승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원정 명단 포함
다음 뉴스:
무리뉴 "체흐의 감독이었다는 건 내게 큰 영광"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