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성서 홈팀 자격' 윤일록, "팬분들이 홈구장처럼 응원해주시길"

한국프로축구연맹

[골닷컴] 강동훈 기자 = 울산 현대 윤일록은 포항 스틸러스와의 맞대결을 앞두고 전주성에서 팬분들이 홈구장처럼 열렬히 응원해주기를 부탁했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울산은 20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포항과의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전을 치른다. 4강전은 16강·8강과 마찬가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단판 승부로 펼쳐지기 때문에 물러설 수 없는 치열한 한판이 예고됐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선수 대표로 윤일록이 기자회견에 참가했다. 윤일록은 "모두가 열심히 해준 덕분에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 바로 내일 중요한 경기가 있는데, 준비 잘해서 좋은 모습 속에 결과 가져오겠다"고 이야기했다.

윤일록은 FC서울 시절 ACL 결승전까지 경험했고, 그 당시 득점도 터뜨린 적이 있다. "ACL에서 뛴 게 오래된 기억이다. ACL 같은 경우는 단판 승부가 많다. 한 경기 한 경기가 어떻게 준비하고 경기에 임하는지가 다르다. 결승전도 가보고 많은 경기를 했는데 코로나19 여파 때문에 많이 다르지만, 한국에서 하는 만큼 준비를 잘 해서 에너지를 얼마나 쏟아내는지가 중요하다"고 짚었다.

최근 경기력이 눈에 띄게 좋아졌다. 이에 대해선 "유럽에서 오랜 시간 동안 경기를 많이 못 나갔던 게 사실이다. 훈련장에서 계속 노력하며 최대한 컨디션을 끌어 올리려고 했다. 1~2달 지나가면서 컨디션이 올라오는 게 느껴졌고, 감독님이 믿어주시고 출전 기회를 주셔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끝으로 라이벌 전북의 라커룸을 쓰는 것에 대해선 "홈이든 원정이든 어디를 쓰는 게 중요하지 않다. 내일 경기를 어떤 자세와 각오로 임하는 게 중요하다. 팬분들께서 많이 찾아주셔서 홈구장에서처럼 응원해주신다면 힘든 경기지만 원하는 결과를 잘 가져올 수 있을 거다"며 기자회견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