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 매수 연루된 前 전북 스카우트, 숨진 채 발견

댓글()
Kleague
심판 매수 사건에 연루됐던 전북 현대의 전 스카우트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자살로 추정하고 있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심판 매수 사건에 연루됐던 전북 현대의 전 스카우트 A씨가 자살한 채 발견됐다.

16일 전주월드컵경기장 서문쪽 2층에서 A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전북 현대 직원이 발견해 신고했다. 구단 관계자는 "직원이 담배를 피우기 위해 나왔다가 발견했고 이후 경찰에 연락했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 "알리-케인 조합은 메시-호날두보다 비싸다"

A씨는 2013년 K리그 심판 두 명에게 500만원의 금품을 건넨 사실이 지난 5월 드러났다. 이후 지난해 9월 부산지방법원은 해당 스카우트에게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내렸다. 이후 A씨는 직무 정지를 당해 전북 구단을 떠났다. 

경찰 조사에 의하면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CCTV 상으로는 동행자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돼 자살로 추정된다. 현재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다음 뉴스:
바레인전도 센트럴 SON… 홍철-이용 좌우 풀백 복귀
다음 뉴스:
판티치, "모라타는 시메오네 축구에 이상적인 공격수”
다음 뉴스:
기성용 자리비운 사이 뉴캐슬 신예 MF 급부상
다음 뉴스:
데파이, ‘팔로워 500만-아빠는 없지’배너에 대처하는 방식
다음 뉴스:
나이 합 62세 ‘형님들’ 영입한 바르사, 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