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니맨 석현준, 데뷔 50일만에 리그앙 마수걸이골

댓글()
gettyimages
석현준이 프랑스 리그앙 데뷔골을 기록했다. 데뷔 50일만의 일이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장신 공격수 석현준(26, 트루아)이 프랑스 리그앙 데뷔골을 터뜨렸다.

석현준은 4일(현지시간) 스타드 드 로브에서 열린 스트라스부르와의 2017-18 리그앙 12라운드에서 후반 3분 선제골을 넣으며 3-0 승리에 기여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헐크 스매쉬! 대륙을 뒤흔드는 헐크의 프리킥"

내전근 부상에서 최근 회복한 그는 최전방에 위치해 후반 33분 나이안과 교체되기 전까지 특유의 부지런한 움직임으로 상대 수비진을 압박하는 한편 득점 기회도 엿봤다.

전반 31분 상대 공격수 누누 다 코스타의 일발퇴장으로 수적 우위를 점한 상태에서 맞이한 후반. 얼마 지나지 않아 트라오레의 크로스를 이마로 받아 넣으며 팽팽한 0의 균형을 깼다.

트루아는 기세를 몰아 후반 10분과 추가시간 각각 카우이와 나이안의 연속골로 격차를 벌렸다. 리그 기준 4경기 만에 승리하며 강등권과 승점차를 5점으로 벌린 11위로 올라섰다.

8월말 FC포르투에서 트루아로 임대 온 석현준은 9월17일 리그앙 데뷔전을 치른 뒤 지금까지 득점이 없었다. 근 50일 만에 터진 리그 득점으로 홈팬들에게 존재감을 과시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퍼디낸드 "케인이 건강하면 토트넘 우승 가능""

트루아는 석현준이 리그 득점을 안긴 8번째 클럽이다. 앞서 흐로닝언, 마리티모, 알아흘리, 나시오날, 비토리아세투발, 포르투, 데브레첸 소속으로 골 맛을 봤다.

그가 은퇴 전 꼭 돌아가고 싶어 하는 첫 클럽 아약스와 2016-17시즌 잠시 머문 트라브존스포르에서만 리그 득점하지 못했다. 모든 대회를 통틀어 36골 기록 중.

석현준은 A매치 휴식기를 거친 뒤 19일 디종 원정을 떠나 권창훈과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다음 뉴스:
침대축구 첫 경험 벤투 감독, “그래도 우린 진짜 축구 할 것”
다음 뉴스:
사리 첼시의 공식, ‘코바시치 + 바클리 = 1’
다음 뉴스:
데헤아가 직접 묻다, “토트넘전 발 선방 4개, 올시즌 최다?”
다음 뉴스:
'지베르트 Who?' 허더스필드, 철학의 연속성 고수하다
다음 뉴스:
히찰리송이 말하는 EPL 적응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