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대숲 사이에서 ‘헤더’…메시, 로마의 추억

댓글()
gettyimages
리오넬 메시는 현재 머무는 이탈리아 수도 로마에 관해 좋은 기억이 있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리오넬 메시(30, FC바르셀로나)는 현재 머무는 이탈리아 수도 로마에 관해 좋은 기억이 있다.

2008-09 UEFA챔피언스리그, 두 발로 직접 별들의 무대 정상에 오른 그 시즌 결승전이 열린 곳이 로마의 스타디오 올림피코였다.


주요 뉴스  | "​[영상] 또 터졌다, 권창훈! 이번엔 결승골"

2009년 5월27일, 앳된 얼굴을 한 메시는 기념비적인 헤딩골을 작성했다. 사무엘 에투의 골로 앞서가던 후반 25분 사비 에르난데스의 크로스를 이마로 받아 넣었다.

결승전 상대 맨유의 장신 센터백 리오 퍼디낸드는 점프조차 하지 못했고, 네마냐 비디치는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메시는 훗날 “내가 가장 좋아하는 골 중 하나”라고 밝혔다.

이 골이 쐐기였다. 바르셀로나가 알렉스 퍼거슨 감독의 팀, 레알마드리드로 이적하기 직전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팀을 2-0으로 꺾고 3년 만에 유럽을 제패했다.

로마에서의 우승은 메시에게도 의미가 남달랐다.


주요 뉴스  | "[영상] 포그바의 부활에 맨유와 무리뉴가 웃는다"

2004년 바르사에서 프로 데뷔한 메시는 팀이 우승한 2005-06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맹활약했지만, 첼시전에서 당한 부상 여파로 정작 결승전 엔트리에서 제외되는 아픔을 겪었다.

그렇게 3년을 벼른 끝에 결승에 올라 직접 우승을 일군 것이다. 기세를 몰아 2011년(맨유)과 2015년(유벤투스) 두 차례 더 빅이어를 들었다. 

메시는 올시즌 개인 통산 5번째 빅이어를 사냥하러 가는 길에 로마에 잠시 들렀다. 홈에서 열린 8강 1차전에서 4-1 대승해 한결 편안한 마음가짐으로 스타디움 올림피코를 누비지 않을까 싶다.

사진=게티이미지

다음 뉴스:
'결승골' 래쉬포드, 150경기 출전 빛내다
다음 뉴스:
퍼디낸드의 혹평 "조르지뉴? 팀에 도움 안 돼"
다음 뉴스:
물병 논란 그 후… 휴식일에도 이승우는 훈련했다
다음 뉴스:
울버햄튼, 레스터에 4-3 승…다크호스 맞대결 골 폭죽 [GOAL LIVE]
다음 뉴스:
아스널 레전드 "손흥민, 모든 감독이 원할 선수"(영상) [GOAL 단독인터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