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신 잇몸' 맨유 빠른 발로 토트넘 잠재우다

댓글()
Getty
마르샬이 결승골을 터뜨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토트넘 홋스퍼을 1-0으로 제압했다.

[골닷컴 박문수 에디터] 이보다 단단한 잇몸이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토트넘 홋스퍼을 1-0으로 제압했다.

맨유는 28일 오후(한국시각)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17/18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토트넘과의 홈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결승골 주인공은 후반 36분 득점포를 가동한 앙토니 마르샬이었다. 승점 3점을 챙긴 맨유는 토트넘과의 승점 차를 3점으로 넓히며 2위 수성에 성공했다. 반면 토트넘은 맨유전 승리로 2위 자리에 오를 수 있었지만, 원정 패배로 아쉬움을 더하게 됐다. 해리 케인의 공백이 여느 때보다 아쉬운 순간이었다.

토트넘전에서 무리뉴 감독은 스완지전에 이어 다시금 스리백을 가동했다. 주축 선수들의 부상에 따른 대비책이었다. 바이와 스몰링 그리고 존스가 스리백 수비진에 그리고 에레라와 마티치가 허리를 지켰다. 발렌시아와 영이 측면 미드필더로 나왔고, 므키타리안과 래쉬포드가 2선을 책임졌다. 로멜루 루카쿠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무리뉴 감독으로서는 어쩔 수 없었다. 펠라이니와 포그바 그리고 캐릭의 이탈로 중원 구성에 비상이 걸렸고, 이에 포지션 변화를 꾀했다. 스완지전 2-0 승리를 이끈 스리백 전술을 밑바탕으로 경기에 나섰고, 빠른 발을 활용한 역습 전략을 토트넘 격침에 성공했다. 

전반 맨유는 토트넘에 9개의 슈팅과 4개의 유효 슈팅을 내주면서 힘겨운 경기를 펼쳤지만, 후반 들어 적극적인 움직임에서 비롯된 빠른 역습 전개로 상대를 흔들었고 그 결과 귀중한 승점 3점 획득에 성공했다. 특히 빠른 역습이 인상적이었다. 토트넘에 주도권을 내준 상황에서도 맨유는 굽히지 않았다. 최대한 상대 수비진 뒷공간을 노렸고 결국에는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주요 뉴스  | "[영상] 20년 전 오늘 마라도나가 현역 은퇴를 했다"

# 전반 초반 주도권 잡은 맨유, 중반부터 토트넘에 흐름 내주다

전반 초반 맨유가 공격의 주도권을 잡았다. 래쉬포드를 중심으로 측면에서부터 중앙으로 강하게 파고 들어 갔다. 전반 9분에는 문전의 래쉬포드가 상대 수비진을 무너 뜨린 후, 루카쿠에게 공을 내줬고 슈팅으로 이어졌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중반부터 토트넘이 주도권을 잡기 시작했다. 맨유의 미드필더진이 불안한 점을 노려 적극 압박했고 흔들었다. 연이은 득점 상황에서 토트넘은 전반 28분 데 헤아 골키퍼의 실책을 틈 타 공이 흘렀고 이를 쇄도하던 시소코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42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데 헤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다이어가 넘어지면서 슈팅을 때렸지만 공은 데 헤아 골키퍼 품으로 향했다.


주요 뉴스  | "[영상] FIFA 시상식에 선 호날두, 호우를 외쳤을까?"

# 두드리면 열린다, 빠른 공격 전개로 결승골 터뜨린 맨유

후반 초반 맨유의 공세가 이어졌다. 미드필더진에서부터 공격의 고삐를 당긴 맨유는 빠른 공격 전개를 통해 토트넘 수비진을 흔들었다. 후반 10분에는 므키타리안이 절묘한 크로스를 올려줬지만 루카쿠가 놓쳤고 발렌시아의 연이은 슈팅이 이어졌지만 토트넘 수비진에 막혔다.

맨유 역시 므키타리안와 래쉬포드를 대신해 린가드와 마르샬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선수 교체 후 맨유는 빠른 역습을 통해 골사냥에 나섰고 후반 27분 루카쿠이 빠른 드리블을 통해 감각적인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요리스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곧바로 맨유는 마티치가 저돌적인 돌파에 이어 발렌시아에 공을 내줬고, 쇄도하던 과정에서 발렌시아가 넘어졌지만 주심은 할리우드 액션 판정을 선언했다.

후반 34분에는 린가드가 올려준 크로스를 루카쿠가 헤딩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맞고 나왔다. 계속해서 두드린 결과 기다렸던 선제 득점이 터졌다. 주인공은 마르샬이었다. 후반 37분 데 헤아가 내준 골킥을 루카쿠가 머리로 내줬고 이를 받은 마르샬이 돌파에 이은 마무리며 1-0을 만들었다. 데 헤아의 정확한 킥 그리고 루카쿠의 헤딩 어시스트와 마르샬의 과감한 돌파까지 삼박자가 일궈낸 결과였다. 후반 종료 직전 맨유는 추가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린가드의 슈팅이 빗나가며 달아나는 데 실패했다. 쇄도는 좋았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기대를 모았던 손흥민은 부상 아웃된 해리 케인을 대신해 토트넘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적극적이었지만 2% 부족한 모습이었다. 전방에만 한정된 것이 아닌 폭넓은 움직임을 앞세워 맨유 수비진을 흔들었다. 중앙에서 측면으로 빠져 나가는 움직임이 인상적이었다. 수비에서도 몸을 아끼지 않은 손흥민이다. 그러나 후반 16분 포체티노 감독은 공격진 변화를 위해 손흥민과 시소코를 벤치로 불렀고 대신 요렌테와 뎀벨레를 투입했다. 

다음 뉴스:
사토란스키 "호날두는 르브론, 메시는 코비"
다음 뉴스:
맨유 전설 긱스가 말한다, ‘솔샤르 맨유’의 특징
다음 뉴스:
쥐세페 로시 “퍼거슨 감독, 11년 전 내 이적료 기억하더라”
다음 뉴스:
이과인 첼시행 임박..이적하면 일어날 일들
다음 뉴스:
토트넘, 계약만료 5개월 앞둔 뎀벨레 160억에 판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