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클럽, 숏 팬츠 차림 ‘볼 걸’ 투입 논란

댓글()
SNS
비첸자는 탱크탑과 핫팬츠를 입은 볼 걸(Ball girls) 투입해 성차별 논란을 일으켰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지난 16일, 비첸자 비르투스와 지아나 에르미니오간 이탈리아 세리에C 경기에서 홈팀이 틀을 깨는 파격을 시도했다.

모자와 운동복 차림의 전통적인 볼 보이(Ball boys)를 대신해 탱크탑과 핫팬츠를 입은 볼 걸(Ball girls) 열댓 명을 투입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리버풀, 페키르 영입 포기를 후회할까?"

비첸자의 구단주이자 이탈리아 의류 브랜드 ‘디젤’(Diesel)의 소유주인 렌조 로소의 아이디어였다.

‘볼 걸’의 상의 가슴 부위에 디젤 로고가 큼지막이 박혔다. 브랜드 홍보 효과로 볼 수 있는 기획이다.

로소 회장은 비첸자 지역 발리볼팀 발리비첸자의 16세 이하 여성 선수들로 ‘스쿼드’를 꾸리면서 ‘여성 스포츠 알리기’ 효과도 기대했던 것 같다.

기대와 달리, ‘볼 걸’의 짧은 의상은 곧바로 성차별 논란을 일으켰다.

일부 언론은 비첸자가 볼거리 제공을 목적으로 16세 청소년들을 도구로 사용했다며 맹비난을 가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네이마르-음바페 없이 4골, 압도적인 PSG"

SNS상에선 구단을 징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잖았다.

하지만 비첸자측과 발리비첸자 모두 언론이 본래 의도를 무시하고 논란을 부추긴다며 반박에 나섰다.

로소 회장은 “청소년들의 흔한 옷 차림”이라며, 향후에도 또 다른 여성팀의 존재를 알리기 위한 시도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 뉴스:
시메오네 감독, “아틀레티코는 내 삶이다”
다음 뉴스:
캐러거 "아스널의 문제, 에메리 탓 아니다"
다음 뉴스:
부폰 “호날두 가진 유벤투스, 강력한 UCL 우승후보”
다음 뉴스:
대한축구협회, 이승우 발탁-기용 개입 논란 일축
다음 뉴스:
리버풀 팬들의 심금을 울린 행복한 감독, 위르겐 클롭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