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10년 연속 리그 10골 돌파… 위대한 전설은 계속된다

댓글()
Kleague
K리그의 살아 있는 전설 이동국이 또 하나의 역사를 썼다. 리그 10호골을 터트리며 10년 연속 리그에서 두자리수 득점을 달성했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이동국은 25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6라운드에서 상주 상무를 상대로 소속팀 전북 현대의 두번째 골을 뽑아냈다. 전반 3분 만에 나온 로페즈의 선제골로 전북이 1-0으로 앞선 전반 16분, 이동국이 역사를 달성했다. 로페즈가 얻어낸 프리킥을 손준호가 문전으로 올렸고, 골키퍼가 쳐낸 것을 재차 다이렉트 슛으로 차 넣으며 골망을 갈랐다. 

25라운드 대구전에서 멀티골을 터트리며 올 시즌 리그 8, 9호 골을 기록했던 이동국은 사흘 만에 다시 골을 터트리며 리그 10호 골을 뽑았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세리에A 데뷔... 골 빼고 다 보여줬다"

만 30세이던 2009년 전북에 입단하며 이동국의 전설은 시작됐다. 그해 22골을 넣으며 득점왕에 오른 이동국은 이전과 달리 꾸준한 득점력을 보여주며 팀의 중심 공격수이자 리그를 대표하는 골잡이로 10년을 달려왔다. 

2012년 26골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을 썼다. 불혹에 가까워지며 득점 페이스는 조금씩 줄었지만 지난해에도 결국 마지막 출전 경기에서 골을 넣으며 10골 고지를 밟았다. 10년 동안 이동국이 리그에서 터트린 골은 총 148골이다. 1998년 데뷔 후 리그 통산 득점은 212골이다.


주요 뉴스  | "​[영상] 백발의 판 페르시, 녹슬지 않은 득점 감각"

올 시즌은 지난 시즌보다 페이스가 빠르다. 26라운드 만에 10골에 도달했다. 현재 페이스면 시즌 15골 고지도 가능하다. 올 시즌 다양한 득점 루트를 가동하고 있는 전북에서 이동국은 팀 내 득점 1위로 올라섰다. 리그 전체에서는 득점 7위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전북은 이동국의 득점 과정에서 홍정호가 상주의 골키퍼 윤보상과 충돌하며 쓰러졌다. 등 뒤에 충격을 받은 홍정호는 그대로 구급차에 실려 나갔고, 윤보상도 일어서지 못하며 역시 구급차를 탔다. 전북은 홍정호의 부상으로 교체 투입된 이재성이 2분 만에 퇴장을 당해 수적 열세에 몰렸다.

다음 뉴스:
김진수, “지금은 16강전 생각만… 우승까지 한 계단씩”
다음 뉴스:
주세종, “몇 분이 주어지든 팀 위해 뛰겠다”
다음 뉴스:
[GOAL축구만화] 마데카손 자매품 흥시딘
다음 뉴스:
'솔샤르 부임 한 달' 맨유, 전술적으로 바뀐 3가지는?
다음 뉴스:
中 언론 "손흥민은 아시아의 왕, 인정해야"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