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호가 이근호를 만났다, 2018년 K리그는 2근호

댓글()
K리그에 새로운 이근호가 왔다. 강원의 이근호가 신인인 포항 이근호를 만났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너가 근호구나. 반갑다. 나도 이근호야.” 

2018년 K리그1(전 K리그 클래식)에는 2명의 이근호가 뛴다. 1명은 축구를 좋아하면 누구나 아는 강원FC의 공격수 이근호다. 다른 1명은 포항 스틸러스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데뷔하는 신인 공격수 이근호다. 


주요 뉴스  | "[영상] 판 페르시의 왼발 클래스, 솨~롸 있네"

K리그에는 많은 동명이인이 있었지만 근호는 그리 흔한 이름은 아니다. 포지션까지 동일해 중계진에서 혼선을 빚을 수도 있는 상황이다. 

2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두 이근호가 만났다. 형 이근호(이하 큰 근호)는 강원을 대표하는 선수로, 동생 이근호(이하 작은 근호)는 포항의 영플레이어로 참석했다. 취재진의 요청에 형이 포항 테이블 가까이로 와 동생과 인사했다. 

큰 근호는 지난 1월 뜻밖의 축하를 받았다. 당시 열린 2018 AFC(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활약한 작은 근호의 활약 때문이다. 큰 근호는 “동명이인이지만 기분이 좋았다. 어쨌든 이근호가 화제가 되지 않았나”라며 웃었다. 이어서는 “올 시즌 둘 다 잘해서 좋은 소식을 많이 전달하고 싶다. 함께 잘해야 서로 주목 받을 수 있다”라며 팀은 다르지만 의기투합했다. 

작은 근호는 “대기실에서 처음 만났는데 먼저 인사를 해주셔서 영광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큰 근호는 “전에 파주NFC에서 대학 선발팀에 뽑힌 걸 본 적이 있다”라며 자신은 먼저 주목하고 있었다고 소개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리그1에는 네이마르, 카바니만 있는 게 아니라구!"

작은 근호는 큰 근호에 대해 “내게는 목표 그 자체였다. 선배님만큼 성장하는 것이 꿈이다. 이근호를 뛰어넘는 이근호가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서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 이근호 선수가 골을 넣었을 때 나한테 축하 인사가 많이 왔었다”라며 큰 근호와 비슷한 경험이 있다고 소개했다. 

큰 근호는 “사심 보태서 저 친구가 잘 하길 응원하겠다”라며 대인배의 모습을 보였다. 이어서는 “나보다 골을 더 넣었으면 좋겠다. 그래도 팀 순위는 강원이 더 위에 있을 것이다”라며 여유를 보였다. 작은 근호 역시 데뷔 시즌 목표를 두 자릿수 득점으로 잡았다. “그는 이근호 선배보다 더 많이 넣겠다”며 의욕을 보였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