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올 시즌 라 리가 팀 선수 최연소 출전 기록

댓글()
KFA
코파 델 레이에서 1군 데뷔전 치른 이강인, 올 시즌 라 리가 소속 선수 최연소 출전 기록 수립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한국 축구의 기대주 이강인(17)이 소속팀 발렌시아에서 1군 데뷔전을 치르며 다양한 신기록을 수립했다.

발렌시아는 31일(한국시각) 에브로를 상대한 2018-19 스페인 코파 델 레이 32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전부터 관심을 끈 대목은 '원더키드' 이강인의 데뷔전 활약 여부였다. 이강인은 이날 예상대로 선발 출전해 무난한 활약을 펼치며 81분간 활발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이날 발렌시아의 선발 11명 중 10대는 이강인이 유일했다.

이강인은 전반전 막바지에 문전으로 침투하는 발렌시아 골잡이 산티 미나를 향해 감각적인 침투 패스를 연결하며 득점 기회를 만들었고, 후반에는 자신이 직접 왼발 감아차기로 득점을 노렸으나 아쉽게도 그의 슛은 왼쪽 골 포스트 상단을 맞고 골라인 밖으로 흘렀다. 이강인은 이날 데뷔전을 치른 17세 선수답지 않은 침착한 경기 운영 능력을 선보이며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했다.

Lee Kangin, OPTA

축구 통계 전문업체 'OPTA'는 이날 발렌시아의 에브로 원정 선발 명단이 발표되자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신기록 수립 소식을 알렸다. 이강인이 올 시즌(2018-19) 현재 스페인 라 리가(1부 리그) 구단 소속 선수 중 공식 경기에 출전한 최연소 선수가 됐기 때문이다. 이뿐만 아니라 그는 1919년 창단 후 99년 역사를 자랑하는 발렌시아 구단 역사상 최초의 아시아인 1군 경기 출전자가 됐다.

또한, 이강인은 이날 국내 K리그를 포함해 한국 축구 역사상 프로 1군 공식 경기에 출전한 최초의 밀레니엄 세대(2000년대생) 선수로 등극했다.

 

다음 뉴스:
해피원 포그바, 득점률 커리어하이 찍었다
다음 뉴스:
맨시티 승리에도 펩 독설 "이런 선수들과 행복할 수 없다"
다음 뉴스:
'윙크스 극장골' 토트넘, 풀럼에 2-1 역전승 [GOAL LIVE]
다음 뉴스:
라니에리 "좋은 경기였다. 풀럼은 괜찮을 것" [GOAL LIVE]
다음 뉴스:
포체티노 "윙크스 자랑스럽다, 알리 부상 지켜봐야" [GOAL LIV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