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팀 미팅 지각 이유 "엘 클라시코 때문"

댓글()
Getty
팀 미팅 지각해 마르세유전 선발 제외된 음바페의 고백 "엘 클라시코 보느라 늦었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파리 생제르맹(PSG)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19) 팀 미팅에 지각한 탓에 논란 속에 지난 마르세유 원정 선발 명단에서 제외된 뒷배경이 공개됐다.

PSG는 지난 29일(이하 한국시각) 올림피크 마르세유를 상대한 2018-19 프랑스 리그1 1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PSG는 이날 후반전 교체 출전한 음바페의 선제골에 이어 추가 시간에 율리안 드락슬러가 한 골을 보태며 승점 3점을 획득하는 데 성공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이보시오 의사양반!" 윌리안이 쓰러진 이유는?"

그러나 이날 경기가 끝난 후 관심을 끈 대목은 음바페가 선발이 아닌 교체로 출전한 점이었다. 올 시즌 현재 PSG의 최다 득점자로 맹활약 중인 음바페는 부상이 없는 한 대개 선발 명단에 포함되는 핵심 자원이다. 그러나 토마스 투헬 PSG 감독은 음바페와 미드필더 아드리앵 라비오가 이날 경기를 앞두고 팀 미팅에 지각했다는 이유로 두 선수를 나란히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이후 음바페와 라비오가 팀 미팅에 25분이나 지각한 이유가 현지 언론을 통해 밝혀졌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음바페와 라비오는 마르세유전에 앞서 열린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스페인 라 리가 경기를 보느라 팀 미팅에 늦게 나타났다고 한다.


주요 뉴스  | "​[영상] 이래도 내가 거품이야? 네이마르의 반박"

흔히 '엘 클라시코'라는 명칭으로 불리는 바르셀로나와 레알의 경기는 매 시즌 전 세계적으로 가장 큰 관심을 받는 라이벌전이다. 지난 28일 새벽 엘 클라시코는 12시 15분, PSG와 마르세유의 경기는 5시에 차례로 열렸다. 음바페와 라비오는 여느 축구 팬과 마찬가지로 TV로 엘 클라시코를 보다가 그만 약속 시간을 지키지 못한 것이다.

투헬 감독은 마르세유전이 끝난 후 음바페와 라비오의 지각에 대해 "예의가 결여된 행동"이라며 실망감을 내비쳤다.

다음 뉴스:
‘두 번은 안 놓쳐’, 조별리그 실수 만회한 황희찬
다음 뉴스:
10+6과 유니폼, 기성용 위한 두 번의 골 세리머니
다음 뉴스:
김진수가 한다니까! 한국, 연장 접전 끝에 8강 진출
다음 뉴스:
바르사 주전 기대 않는 보아텡, “위대한 선수들 돕겠다”
다음 뉴스:
바레인전도 센트럴 SON… 홍철-이용 좌우 풀백 복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