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최고 수입 맨유, 구단 부채가 7135억 원

댓글()
Getty Images
수입 8644억 원 기록한 맨유, 빚이 7135억 원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현재 세계에서 가장 큰돈을 버는 구단으로 알려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구단이 인수되기 전인 2005년과 비교해 부채를 크게 줄이지 못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잉글랜드 일간지 '가디언'은 맨유의 지난 1년 수입이 5억9000만 파운드(현재 환율 기준, 한화 약 8644억 원)로 프리미어 리그는 물론 전 세계 모든 리그를 통틀어 최상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맨유는 올여름 회계법인 '딜로이트'가 매년 발표하는 '풋볼 머니 리그'에서도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를 제치고 가장 큰 수입을 올린 구단으로 선정됐다.


주요 뉴스  | "​​[영상] 리버풀, 페키르 영입 포기를 후회할까?"

그러나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맨유는 구단이 진 빚 또한 수입 못지않게 높은 수준이다. 현재 맨유 구단의 부채는 총 4억8700만 파운드(약 7135억 원)다.

맨유는 지난 2005년 미국의 글레이저 가문이 구단을 약 8억 파운드에 매입했다. 이후 맨유는 알렉스 퍼거슨 감독 체제를 유지하며 프리미어 리그, 챔피언스 리그에서 강세를 보였다. 특히 월가 출신 금융 전문가 에드 우드워드 부사장이 빼어난 사업 수완을 자랑하며 현재 맨유의 구단 가치는 무려 31억 파운드(약 4조4519억 원)에 달할 정도로 규모가 커졌다.


주요 뉴스  | "​[영상] 네이마르-음바페 없이 4골, 압도적인 PSG"

그러나 '가디언'은 맨유의 높은 수입 만큼이나 부채도 큰 점이 우려된다고 보도했다. 글레이저 가문이 구단을 인수한 2005년 맨유의 부채는 약 5억2500만 파운드였다. 그러면서 '가디언'은 맨유는 지난 13년간 매년 300만 파운드씩 빚을 청산하는 데 그쳤다고 밝혔다.

다음 뉴스:
지금 영국은 '살라를 위한 기도' [GOAL LIVE]
다음 뉴스:
맨시티, 카라바오컵 결승행…첼시-토트넘 승자와 대결
다음 뉴스:
아시안컵 8강전 시작, VAR의 등장이 침대 축구 막을까
다음 뉴스:
이승우의 예, 벤투에게 필요없는 선수란 없다
다음 뉴스:
케인-알리 부상…토트넘 "영입 정책은 그대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