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폼에 ‘F.토레스’ 새긴 아틀레티코

댓글()
marca
아틀레티코는 작별을 앞둔 레전드 토레스를 위한 특별 유니폼을 제작했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아틀레티코마드리드가 2017-18 시즌 최종전에 특별 제작한 유니폼을 입는다.

스페인 일간지 마르카에 따르면, 아틀레티코 구단은 20일(현지시간) 홈구장 완다 메르로폴리타노에서 열릴 에이바르와 2017-18 프리메라리가 38라운드를 앞두고 선수들이 착용할 유니폼을 공개했다.


주요 뉴스  | "​​​[영상] 권창훈 시즌 10호골 달성! 디종vs갱강 하이라이트"

얼핏 아틀레티코의 전통적인 빨/흰 홈 유니폼과 다르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나이키 로고와 아틀레티코 엠블럼 사이에 'F.TORRES'라는 문구가 눈에 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아틀레티코와 작별하는 ‘레전드’ 페르난도 토레스(34)를 기념하기 위한 것이다. 

구단은 이름 아래에 ‘소년, 레전드가 되다’라고 적었다. ‘소년’은 토레스의 별명(엘 니뇨)이다. 토레스는 2001년 아틀레티코에서 프로 데뷔해 2007년까지 주장이자 최고의 골잡이로 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았다. 리버풀~첼시~AC밀란을 거쳐 지난 2016년 친정으로 돌아와 2년을 보냈다. 지난 16일에는 UEFA 유로파리그 우승을 통해 아틀레티코 소속으론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트로피를 수확했다.

토레스 헌정 유니폼은 팬들도 구매할 수 있다. 에이바르전은 승패와 상관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토레스로 채워질 전망이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뇌출혈' 퍼거슨 감독 쾌유 기원"

토레스는 아틀레티코를 떠나지만, 선수 생활은 지속할 예정이다. 미국 또는 아시아에 진출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사진=마르카 홈페이지 캡처

다음 뉴스:
이승우의 예, 벤투에게 필요없는 선수란 없다
다음 뉴스:
케인-알리 부상…토트넘 "영입 정책은 그대로"
다음 뉴스:
[오피셜] 이과인, 첼시 이적 완료…"신뢰에 보답하겠다"
다음 뉴스:
사리 감독 "훌륭한 아자르, 다만 리더는 아니야"
다음 뉴스:
살라 수색 작업 중단…구조대원 "생존 희망 없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