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등번호 특집] 5번의 전설 베켄바워와 후계자 훔멜스

댓글()
Getty Images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이제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까지 18일 남았다.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은 월드컵 디데이에 맞춰 과거 해당 번호를 대표했던 전설과 이번 월드컵에서 이를 계승할 후계자에 대해 소개하도록 하겠다(번호는 디데이의 역순).

축구에서 등번호가 달리기 시작한 건 1924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그 이전까지는 축구에 등번호 자체가 없었다. 그마저도 월드컵에서 처음 도입된 건 1950년 브라질 월드컵에서였다. 당시엔 고정된 등번호가 아닌 선발 출전하는 선수에게 해당 경기마다 1번부터 11번의 등번호를 달고 출전하는 형태였다.

결국 1954년 스위스 월드컵에 이르러서야 지금처럼 선수 고유의 등번호를 가지고 경기에 나섰다. 이를 기점으로 등번호는 제각각의 의미를 띄기 시작했다. 몇몇 선수들은 특정 등번호를 통해 개인의 아이덴티티를 구축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월드컵 참가 선수가 22명에서 23명으로 늘어난 건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이다. 이전까지는 22인으로 월드컵 로스터가 정해져 있었다. 즉 등번호 23번이 등장한 건 그리 오래 전 일이 아니라고 할 수 있겠다(그런 관계로 골닷컴에서 제공하는 등번호 특집 칼럼에서 등번호 23번은 제외했다).

상당수의 경우 등번호 1번부터 11번까지는 전통에 따라 주전 선수들이 많이 다는 번호이다. 그 중에서도 5번은 전설적인 리베로 프란츠 베켄바워가 단 번호로 유명하다. 이로 인해 수비수나 수비형 미드필더 포지션에서 볼을 잘 다루는 선수들이 즐겨 다는 경향이 있다. 실제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도 26명의 수비수와 수비형 미드필더(수비수 18명, 수비형 미드필더 8명)들이 이 번호를 달았다.


주요 뉴스  | "​​​[영상] 바르사를 떠나 일본 고베로, 이니에스타의 도전"


# 5번의 전설 베켄바워와 그의 후배 훔멜스

베켄바워는 설명이 필요없는 선수이다. 축구사를 통틀어 유일하게 발롱 도르 2회를 수상한 수비수이고(그 외에 마티아스 잠머와 파비아 칸나바로가 수비수로 발롱 도르를 수상했다), 무엇보다도 '리베로(Libero: 이탈리아어로 '자유로운'이라는 의미)'라는 수비수로선 다소 독특한 포지션을 창조해낸 인물이다.

리베로는 중앙 수비수지만 최후방에서부터 볼배급을 담당하고 전진해 직접 공격까지 감행하는 선수의 역할을 지칭하는 표현이다. 베켄바워 이전에도 리베로와 유사한 역할을 담당한 선수가 있지만, 베켄바워만큼 리베로 롤을 제대로 소화하는 선수는 없었고, 이를 유행시킨 것도 베켄바워였다. 


주요 뉴스  | "[영상] 포스트 벵거, 아스널의 선택은 에메리 감독"

사실 베켄바워는 선수 경력 중 절반을 중앙 미드필더로 뛴 선수다. 등번호도 원래 4번을 달고 뛰었다. 베켄바워가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에 등장했던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에서 그는 만 20세의 나이에 미드필더로 4골을 넣으며 서독의 준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1970년 멕시코 월드컵에서도 그는 잉글랜드와의 8강전에서 당대 유럽 최고의 공격형 미드필더 바비 찰튼을 괴롭혔고, 골을 추가하면서 3-2 대역전승을 견인했다. 이탈리아와의 준결승전에선 어깨 탈골 부상을 당한 상태에서도 붕대를 칭칭 감아서 어깨를 고정하고선 끝까지 경기를 소화했다. 비록 서독은 이탈리아에게 3-4 패배를 당했으나 베켄바워의 부상 투혼과 헌신은 전세계 축구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기에 충분했다. 즉 미드필더로도 베켄바워는 역대 최고의 선수 중 하나였다고 할 수 있겠다.

하지만 베켄바워가 5번의 대명사이자 리베로의 대표 주자로 아직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이유는 바로 그가 유로 1972와 1974년 서독 월드컵에서 연달아 등번호 5번을 달고 리베로 역할을 수행하면서 조국에 메이저 대회 2연패를 선사했기 때문이다. 당대 최고의 수비수이자 가장 세련된 후방 플레이메이커였다.

Franz Beckenbauer

베켄바워의 직속 후계자는 바로 같은 바이에른 뮌헨 유스 출신 마츠 훔멜스이다(훔멜스가 스타덤에 오른 건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뛰면서부터지만 엄연히 바이에른 유스 출신이고, 지금도 바이에른 소속으로 뛰고 있다). 그는 베켄바워를 연상시킬 정도로 뛰어난 후방 빌드업 능력에 더해 세련된 수비를 펼치는 현대적인 수비수이다. 게다가 공격이 필요할 시엔 기습적인 드리블로 상대 수비진에 균열을 만들어내는 역할도 담당하고 있다.

유로 2012를 통해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에 모습을 드러낸 훔멜스는 전경기 풀타임을 소화하며 독일의 준결승 진출에 크게 기여했다. 이어진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그는 2골을 넣었고, 만점 수비를 펼치며 독일에 24년 만의 월드컵 우승을 선사했다. 

브라질 월드컵에서 훔멜스의 역할은 결정적이었다. 그는 포르투갈과의 개막전에서 골을 넣으며 4-0 대승에 견인했고, 프랑스와의 8강전에선 결승골과 함께 준결승 진출을 이끌었다(1-0 승). 독일이 브라질 월드컵에서 가장 고전했던 경기는 알제리와의 16강전(연장전 2-1 승)이었는데 바로 그 경기에 훔멜스가 독감으로 결장했다는 건 시사하는 바가 크다.

Mats Hummels France Germany World Cup 2014 07042014

유로 2016에서도 훔멜스의 영향력은 지속적으로 빛을 발했다. 훔멜스가 이끄는 독일 수비진은 이탈리아와의 8강전까지 단 1실점 만을 허용하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그 유일한 1실점도 페널티 킥 실점(훔멜스 수비수 파트너 제롬 보아텡이 이탈리아전에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 킥을 내주었다)이었다. 즉 정상적인 필드 플레이에선 단 1실점도 내주지 않은 독일이었다. 하지만 훔멜스가 경고 누적으로 준결승전에 결장했고, 결국 독일은 프랑스에게 0-2로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독일은 브라질에 이어 유럽 국가로는 처음으로 월드컵 2연패에 도전한다. 유력한 우승후보로 꼽히고 있는 독일이지만, 최전방 원톱은 다소 중량감이 떨어진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베테랑 공격수 마리오 고메스는 하향세를 타고 있고, 티모 베르너는 경험이 부족하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공격이 잘 풀리지 않을 시, 훔멜스의 적극적인 공격 지원이 필수이다.

Mats Hummels

다음 뉴스:
박항서 매직, 아시안컵 8강으로… 베트남 승부차기 승
다음 뉴스:
ATM 통산 400경기 달성 코케, 클럽 레전드 되고 싶은 바람 전해
다음 뉴스:
케인도, 손흥민도 없는 토트넘, '키맨'은 알리다
다음 뉴스:
‘햄스트링 부상’ 기성용 통증 재발… 뉴캐슬 조기 복귀
다음 뉴스:
클롭, ‘천억 수비수’에게 ‘좋은 것엔 돈이 많이 들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