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등번호 특집] 4번의 전설 올센과 후계자 키예르

댓글()
Getty Images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이제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까지 19일 남았다.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은 월드컵 디데이에 맞춰 과거 해당 번호를 대표했던 전설과 이번 월드컵에서 이를 계승할 후계자에 대해 소개하도록 하겠다(번호는 디데이의 역순).

축구에서 등번호가 달리기 시작한 건 1924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그 이전까지는 축구에 등번호 자체가 없었다. 그마저도 월드컵에서 처음 도입된 건 1950년 브라질 월드컵에서였다. 당시엔 고정된 등번호가 아닌 선발 출전하는 선수에게 해당 경기마다 1번부터 11번의 등번호를 달고 출전하는 형태였다.

결국 1954년 스위스 월드컵에 이르러서야 지금처럼 선수 고유의 등번호를 가지고 경기에 나섰다. 이를 기점으로 등번호는 제각각의 의미를 띄기 시작했다. 몇몇 선수들은 특정 등번호를 통해 개인의 아이덴티티를 구축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월드컵 참가 선수가 22명에서 23명으로 늘어난 건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이다. 이전까지는 22인으로 월드컵 로스터가 정해져 있었다. 즉 등번호 23번이 등장한 건 그리 오래 전 일이 아니라고 할 수 있겠다(그런 관계로 골닷컴에서 제공하는 등번호 특집 칼럼에서 등번호 23번은 제외했다).

상당수의 경우 등번호 1번부터 11번까지는 전통에 따라 주전 선수들이 많이 다는 번호이다. 그 중에서도 4번은 수비형 미드필더들이나 측면 수비수들이 달기도 하지만 그래도 중앙 수비수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다. 지난 브라질 월드컵에서도 절반이 넘는 17명의 중앙 수비수들이 4번을 달고 뛰었다(그 외 측면 수비수 7명과 수비형 미드필더 5명이 4번을 달았다). 호주의 팀 케이힐과 크로아티아 측면 공격수 이반 페리시치, 일본의 에이스였던 혼다 케이스케가 4번을 달고 뛴 독특한 케이스였다.


주요 뉴스  | "​​​[영상] 바르사를 떠나 일본 고베로, 이니에스타의 도전"


# 4번의 전설 올센과 그의 후배 키예르

당연히 각 국가를 대표하는 수비수들이 4번을 달고 뛰었다. 심지어 축구로는 그리 유명하지 않은 국가들도 해당국의 전설적인 수비수들은 4번인 경우가 많다. 그 대표적인 사례로 덴마크의 전설 모르텐 올센을 뽑을 수 있다.

덴마크는 오랜 기간 유럽에서 동네북에 가까운 팀이었다. 유로 1964에서 4위를 차지하는 이변을 연출하긴 했으나 이후 국제 무대에서 모습을 볼 수 없었다. 지금으로 굳이 따지자면 웨일즈 정도의 위상을 가지고 있었다고 볼 수 있다. 

이렇듯 국제 무대와 인연이 없었던 덴마크가 유로와 월드컵에서 꾸준히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 건 1980년대 중반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그 중심에 있었던 인물이 바로 '덴마크 다이나마이트'의 수비를 책임졌던 올센이다.

원래 올센은 측면 미드필더 출신으로 중앙 미드필더로 오랜 기간 뛴 선수다. 1980년 심각한 부상을 당하고선 스피드 문제를 겪기 시작하면서 중앙 수비수로 보직을 변경했다. 당연히 그는 패스에 능한 리베로형 수비수였다. 게다가 리더십이 강해 수비 라인 조율을 넘어 선수 전체를 하나로 묶는 구심점 역할을 담당했다. 실질적인 필드 위의 사령탑이었다.


주요 뉴스  | "[영상] 포스트 벵거, 아스널의 선택은 에메리 감독"

유로 1964 이후 무려 20년 만에 국제 무대에 두 번째로 발을 내디딘 덴마크는 유로 1984에서 주장 올센을 중심으로 만 19세의 신성 미카엘 라우드럽과 중간 연결고리를 담당한 아약스 듀오 프랑크 아르네센과 쇠렌 레르비를 앞세워 깜짝 준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룩했다. 심지어 1977년 발롱 도르 수상자인 덴마크가 배출한 축구 영웅 알란 시몬센이 프랑스와의 개막전에서 부상을 당해 전력에서 이탈했음에도 일구어낸 성과였다. 당시의 돌풍에 힘입어 덴마크는 '다이나마이트'라는 애칭을 얻는 데 성공했다. 

올센이 이끄는 덴마크 수비진은 유로 1984 본선 4경기에서 4실점을 허용하며 탄탄한 수비를 자랑했다. 이는 당시 준결승에 진출한 팀들 중 프랑스(우승팀), 포르투갈과 함께 최소 실점 공동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었다.

이어진 1986년에 덴마크는 월드컵 본선(멕시코 월드컵)에 역사적인 첫 발을 내딛었다. 이미 당시 그는 만 36세로 선수 생활의 황혼기에 접어들었음에도 전경기 풀타임을 뛰면서 덴마크의 16강 진출을 견인했다. 

특히 덴마크의 조별 리그 성적은 이보다 더 좋을 수 없었다. 명장 알렉스 퍼거슨이 이끄는 스코틀랜드와의 개막전에서 1-0으로 승리한 덴마크는 조별 리그 2차전에서 우루과이를 6-1로 대파했다. 조별 리그 최종전에선 우승 후보 서독을 2-0으로 꺾는 괴력을 과시했다. 조별 리그 3경기에서 단 1실점 만을 허용하면서 3전 전승으로 16강에 오른 덴마크이다. 그 중심에 올센이 있었다는 건 두말할 필요가 없었다.

하지만 덴마크의 돌풍은 16강에서 그쳤다. 스페인이 자랑하는 공격수 에밀리오 부트라게뇨에게 무려 4실점을 허용하며 1-5로 대패한 것. 올센도 토너먼트까지 정상적인 체력을 유지하기엔 나이가 걸림돌이었다. 만 22세로 한창 혈기가 왕성한 부트라게뇨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Morten Olsen

그럼에도 올센은 2년 뒤, 유로 1988에도 덴마크를 이끌고 본선에 진출했다. 다만 덴마크 다이나마이트의 주축들 중 라우드럽을 제외한 대다수의 선수들이 황혼기에 접어들면서 급격한 하향세를 타기 시작했고, 서독과 이탈리아, 스페인과 함께 죽음의 조에 속하면서 3전 전패로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4년 뒤 덴마크는 미카엘 라우드럽의 동생 브라이언 라우드럽과 전설적인 골키퍼 피터 슈마이켈을 중심으로 자국에서 열린 유로 1992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하는 데 성공했다).

올센은 1989년 4월, 만 39세의 나이에 덴마크 역사상 처음으로 센추리 클럽(A매치 100경기)에 가입했고, 한 달 뒤인 그리스와의 평가전을 마지막으로 A매치 102경기라는 기록을 남긴 채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이는 현 시점에서 덴마크 대표팀 역사상 공동 6위에 해당한다). 덴마크의 위대했던 수비수의 마지막이었다. 그의 은퇴와 함께 위대했던 덴마크 다이나마이트 팀도 시대에 작별을 고했다(실제 덴마크 축구협회는 1980년부터 1989년까지를 덴마크 다이나마이트 팀으로 분류하고 있고, 이 시기의 팀을 명예의 전당에 헌액했다)

올센은 선수 은퇴 후에도 덴마크 축구계에 있어 큰 역할을 담당했다. 2000년부터 2015년까지 무려 15년 동안 대표팀 감독직을 수행하면서 2번의 월드컵 본선과 3번의 유로 본선을 이끌었다. 특히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선 16강에 진출했고, 유로 2004에선 8강에 올라섰다. 그가 있었기에 덴마크는 유럽 축구의 변방에서 꾸준히 호성적을 올리는 스칸디나비아의 강호로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명수비수인 올센의 지도 하에서 덴마크는 좋은 수비수들을 여럿 배출하면서 강팀들도 만만하게 볼 수 없는 단단한 팀으로 자리잡아왔다. 마틴 라우르센과 다니엘 아게르, 그리고 현 덴마크 대표팀 주장이자 올센의 등번호 4번을 이어받은 시몬 키예르가 올센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고 볼 수 있겠다.

Denmark

키예르는 2009년 6월, 만 20세의 나이에 스웨덴과의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을 통해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이후 그는 오랜 기간 5살 위 선배 아게르와 함께 덴마크 수비의 중심축 역할을 담당했다. 

그의 비중은 단순한 수비수 그 이상의 존재였다. 이는 그의 첫 메이저 대회였던 2010 남아공 월드컵 본선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네덜란드와의 개막전에서 0-2로 패한 덴마크는 이어진 카메룬과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3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16강 진출이 가능했다. 하지만 키예르가 조별 리그 첫 2경기에서 연달아 옐로 카드를 받는 바람에 일본전에 출전할 수 없었고, 그가 빠진 덴마크는 이전 조별 리그 2경기에서 단 1골에 그칠 정도로 공격에 문제가 있었던 일본에게 무려 3실점이나 허용하면서 1-3으로 완패하는 수모를 겪어야 했다. 

이어진 유로 2012 본선에서 덴마크는 개막전에서 네덜란드를 1-0으로 꺾으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으나 포르투갈(2-3 패)과 독일(1-2 패)에게 연달아 1골 차로 석패하면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죽음의 조에서 살아남기엔 객관적인 전력에서 열세를 보인 덴마크였다.

유로 2012를 마지막으로 덴마크는 메이저 대회와 인연을 맺지 못하고 있었다. 주장이자 핵심 수비수였던 키예르 이전 등번호 4번의 주인공 아게르가 잦은 부상으로 시달리면서 장기인 수비에서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한 것. 결국 아게르는 2016년 6월, 만 31세의 다소 이른 나이에 선수 은퇴를 선언했다. 

아게르의 뒤를 이어 키예르가 덴마크 대표팀 주장직과 등번호 4번을 물려받았다. 그는 뛰어난 리더십을 바탕으로 야닉 베스테르고르(만 25세)와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만 22세) 같은 젊은 수비수들을 이끌었고, 아일랜드와의 플레이오프(1승 1무) 끝에 2018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6년 만의 메이저 대회 복귀이자 8년 만의 월드컵 본선 참가다.

현 덴마크 대표팀에서 월드컵 본선 경험이 있는 선수는 키예르와 빌리암 크비스트, 크리스티안 에릭센, 그리고 니클라스 벤트너 4명이 전부다. 그마저도 크비스트는 단 한 경기도 출전하지 못했고, 에릭센은 2경기 교체 출전이 전부였다. 특히 수비 쪽에서 월드컵 무대를 밟은 선수는 키예르가 유일하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덴마크가 다시 월드컵 무대에서 예전의 단단한 모습을 재연하기 위해선 키예르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

Morten Olsen

다음 뉴스:
일본, 사우디에 1-0 신승… 베트남과 24일 8강 격돌
다음 뉴스:
같은 심판, 같은 난입, 다른 판정…누누는 퇴장
다음 뉴스:
대니 머피 “토트넘, 영입 필요없다…케인 공백 SON으로”
다음 뉴스:
사비에르, ‘두발자유화’를 실천한 금발의 괴짜
다음 뉴스:
'연속골' 콸리아렐라-사파타, 득점왕 경쟁 가세하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