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등번호 특집] 3번의 전설 살시도와 후계자 살세도

댓글()
Getty Images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이제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까지 20일 남았다.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은 월드컵 디데이에 맞춰 과거 해당 번호를 대표했던 전설과 이번 월드컵에서 이를 계승할 후계자에 대해 소개하도록 하겠다(번호는 디데이의 역순).

축구에서 등번호가 달리기 시작한 건 1924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그 이전까지는 축구에 등번호 자체가 없었다. 그마저도 월드컵에서 처음 도입된 건 1950년 브라질 월드컵에서였다. 당시엔 고정된 등번호가 아닌 선발 출전하는 선수에게 해당 경기마다 1번부터 11번의 등번호를 달고 출전하는 형태였다.

결국 1954년 스위스 월드컵에 이르러서야 지금처럼 선수 고유의 등번호를 가지고 경기에 나섰다. 이를 기점으로 등번호는 제각각의 의미를 띄기 시작했다. 몇몇 선수들은 특정 등번호를 통해 개인의 아이덴티티를 구축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월드컵 참가 선수가 22명에서 23명으로 늘어난 건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이다. 이전까지는 22인으로 월드컵 로스터가 정해져 있었다. 즉 등번호 23번이 등장한 건 그리 오래 전 일이 아니라고 할 수 있겠다(그런 관계로 골닷컴에서 제공하는 등번호 특집 칼럼에서 등번호 23번은 제외했다).

상당수의 경우 등번호 1번부터 11번까지는 전통에 따라 주전 선수들이 많이 다는 번호이다. 그 중에서도 3번은 측면 수비수 혹은 중앙 수비수들이 많이 다는 번호이다. 당장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만 하더라도 16명의 중앙 수비수와 14명의 측면 수비수가 3번을 달고 뛰었다(나머지 1명은 나이지리아 측면 미드필더 에지케 우조에니였고, 다른 1명은 가나 공격수 아사모아 기안이었다!).   

그러하기에 중앙 수비수와 측면 수비수를 동시에 소화하는 선수들이 즐겨 다는 경향이 있다. 지난 월드컵에서도 마이뇨르 피게로아(온두라스)와 제이슨 데이비슨(호주), 지오르고스 차벨라스(그리스), 마티아스 긴터(독일) 같은 중앙 수비수와 측면 수비수를 동시에 소화하는 선수들이 3번을 달았다.


주요 뉴스  | "​​​[영상] 바르사를 떠나 일본 고베로, 이니에스타의 도전"


# 3번의 전설 살시도와 그의 후배 살세도

중앙 수비수와 측면 수비수를 동시에 소화하는 대표적인 등번호 3번의 선수 중 한 명이 바로 카를로스 살시도이다. 살시도는 멕시코 역대 7위에 해당하는 A매치 127경기에 출전한 전설적인 수비수로 스리백에선 중앙 수비수의 왼쪽을 담당했고, 포백에선 왼쪽 측면 수비수(풀백) 역할을 수행했다. 심지어 수비형 미드필더도 소화하곤 했다.

살시도는 멕시코 명문 과달라하라 유스 출신으로 2001년 프로 데뷔했다. 그리고 3년 뒤인 2004년 9월 8일, 트리니다드 토바고와의 2006 독일 월드컵 북중미 예선 경기를 통해 멕시코 대표팀에 승선했다. 당시 그의 나이는 만 24세로 다른 멕시코의 전설들과 비교하면 대표팀 데뷔 시점은 다소 늦은 편이었지만 빠른 속도로 대표팀 핵심 수비수로 떠올랐다.

특히 그는 아르헨티나와의 2005 FIFA 컨페더레이션스 컵 준결승전에서 연장전 전반 14분경, 수비 진영에서부터 상대 선수 3명을 제치고 들어가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는 괴력을 발휘했다. 비록 경기 종료 10분을 남기고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승부차기 끝에 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으나 살시도라는 이름을 전세계 축구 팬들에게 깊이 각인시키기엔 충분한 골이었다.

이어진 2006 독일 월드컵에서도 그는 메이저 대회 첫 참가임에도 탄탄한 수비를 선보이며 멕시코의 16강 진출에 있어 큰 역할을 담당했다. 이러한 활약상을 인정받아 그는 2006년 여름, 친정팀 과달라하라를 떠나 네덜란드 명문 PSV 에인트호벤으로 이적하기에 이르렀다.

이후에도 그는 줄곧 멕시코의 핵심 수비수 역할을 담당했다. 2006년과 2010년 월드컵에서 줄곧 주전으로 활약하며 전경기 풀타임을 소화했다. 특히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선 와일드카드로 참가해 어린 선수들을 이끌고 멕시코의 올림픽 금메달 획득에 기여하면서 국가 영웅으로 등극하기에 이르렀다. 

Carlos Salcido vs Neymar

다부진 몸매와 강인해 보이는 인상에 걸맞게 중앙 수비에서도, 측면 수비에서도 항상 안정적이면서도 꾸준한 모습을 보여준 살시도이다. 그가 있었기에 멕시코는 상대에 따라 스리백과 포백을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었다고 할 수 있겠다.

하지만 그도 30대를 넘기면서 서서히 하락세를 타기 시작했다. 2010/11 시즌 소속팀 풀럼에서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멕시코 리그 구단 UANL 티그레스로 이적하기에 이르렀고,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선 미겔 라윤같은 후배들에게 주전 자리를 내주었다. 결국 그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네덜란드와의 16강전을 마지막으로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브라질 월드컵이 끝나고 그는 친정팀 과달라하라로 복귀하기에 이르렀다. 이 곳에서 그는 자신과 닮은 선수를 만났다. 바로 이름도 비슷한 카를로스 살세도이다(실제 살시도로 검색하거나 살세도로 검색하면 상대방의 정보가 뜨는 경우가 잦다. 심지어 둘을 혼동해서 쓴 축구 기사도 찾아볼 수 있다).

Carlos Salcido & Carlos Salcedo

살세도는 과달라하라와 UANL 티그레스 유스를 거쳐 미국 메이저리그 사커 구단 리얼 솔트 레이크에서 프로 데뷔했다. 이어서 2015년 1월, 친정팀 과달라하라로 돌아오기에 이르렀다.

살시도와 살세도는 여러모로 닮은 꼴이다. 두 선수 모두 스리백에선 중앙 수비수를, 포백에선 측면 수비수 역할을 소화한다. 게다가 공격보다는 터프하면서도 단단한 수비에 강점이 있는 선수들이다. 왕성한 체력을 자랑한다는 점도 동일하다. 단지 차이가 있다면 살시도가 왼쪽을 담당하고 살세도는 오른쪽을 담당한다는 점이다.

살시도와 살세도가 함께 한 과달라하라는 2015년 코파 MX(멕시코 FA컵)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2016년 수페르코파 MX(멕시코 슈퍼 컵) 우승까지 차지하면서 성공가도를 달렸다. 특히 살세도는 선배 살시도를 보고 배우면서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 이에 힘입어 그는 2015년 4월 15일, 미국과의 평가전에서 만 21세의 나이에 성인 대표팀 데뷔전을 치른 데 이어 2016년 리우 올림픽 대표팀에도 선발되는 영예를 얻었다.


주요 뉴스  | "[영상] 포스트 벵거, 아스널의 선택은 에메리 감독"

그는 2016년 여름, 임대 형태로 피오렌티나에 입단했으나 유럽 무대 적응 문제로 18경기 출전에 그쳤다. 이에 피오렌티나는 완전 이적 옵션을 행사하지 않기로 결정했고, 분데스리가 구단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가 그를 영입하기에 이르렀다. 프랑크푸르트에서 그는 스리백의 핵심 수비수 역할을 담당했다. 그의 활약에 힘입어 프랑크푸르트는 독일 최강 바이에른 뮌헨을 결승전에서 3-1로 꺾고 30년 만에 DFB 포칼 우승을 차지하는 역사를 이룩했다. 

이렇듯 왼쪽 측면과 오른쪽 측면이라는 차이는 있으나 둘은 과달라하라에서 영공의 시대를 함께 했고, 스타일적으로도 유사한 직속 후배이다. 멕시코는 전통적으로 상대팀에 맞춰서 다양한 포메이션을 활용하는 팀이기에 이를 위해선 측면 수비와 중앙 수비를 동시에 소화할 수 있는 살시도와 살세도 같은 멀티 플레이어들의 존재가 필수이다.

그의 선배 살시도는 여러 차례 멕시코의 16강 징크스를 깨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았으나 끝내 실패로 돌아갔다. 이제 후배 살세도가 그의 유지를 이어받아 16강을 넘어 8강 진출을 견인하길 멕시코 국민들은 물론 살시도 역시 기대해 마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재 멕시코는 엑토르 모레노와 네스토르 아라우호 같은 핵심 수비수들이 부상을 당하면서 수비 쪽 전력 누수가 큰 편이기에 그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

Carlos Salcido
그래픽=골닷컴 박성재 디자이너

다음 뉴스:
첫째도 팀, 둘째도 팀…겸손한 포그바
다음 뉴스:
모라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이적 합의 (英 BBC)
다음 뉴스:
램파드, 애슐리 콜 불렀다…더비 입단 협상
다음 뉴스:
무리뉴, 입 열었다 "감독이 선수 관리하는 시대 끝"
다음 뉴스:
조 1위 올인 잘했네, 토너먼트 가시밭길 피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