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등번호 특집] 수비형 MF 계보, 14번 시메오네와 마스체라노

댓글()
Getty Images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이제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까지 9일 남았다.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은 월드컵 디데이에 맞춰 과거 해당 번호를 대표했던 전설과 이번 월드컵에서 이를 계승할 후계자에 대해 소개하도록 하겠다(번호는 디데이의 역순).

축구에서 등번호가 달리기 시작한 건 1924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그 이전까지는 축구에 등번호 자체가 없었다. 그마저도 월드컵에서 처음 도입된 건 1950년 브라질 월드컵에서였다. 당시엔 고정된 등번호가 아닌 선발 출전하는 선수에게 해당 경기마다 1번부터 11번의 등번호를 달고 출전하는 형태였다.

결국 1954년 스위스 월드컵에 이르러서야 지금처럼 선수 고유의 등번호를 가지고 경기에 나섰다. 이를 기점으로 등번호는 제각각의 의미를 띄기 시작했다. 몇몇 선수들은 특정 등번호를 통해 개인의 아이덴티티를 구축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월드컵 참가 선수가 22명에서 23명으로 늘어난 건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이다. 이전까지는 22인으로 월드컵 로스터가 정해져 있었다. 즉 등번호 23번이 등장한 건 그리 오래 전 일이 아니라고 할 수 있겠다(그런 관계로 골닷컴에서 제공하는 등번호 특집 칼럼에서 등번호 23번은 제외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드디어 돌아온 노이어, 복귀전서 2실점+패배"

상당수의 경우 등번호 1번부터 11번까지는 전통에 따라 주전 선수들이 많이 다는 번호이다. 그 중에서 14번은 1974년 서독 월드컵 당시 전세계 축구계에 충격을 선사했던 네덜란드 축구 영웅 요한 크루이프의 등번호로 유명하다. 

크루이프의 등장 이후 스타 공격수들이 14번을 고집하는 경우가 있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14번은 전통적으로 미드필더들이 자주 쓰는 번호이다. 실제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도 총 32개 참가국 중 21명의 미드필더들이 14번을 배정받았다. 특히 사비 알론소(스페인)와 조던 헨더슨(잉글랜드), 블레이즈 마투이디(프랑스), 알베르토 아퀼라니(이탈리아), 한국영(대한민국) 같은 수비형 미드필더들이 14번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World Cup Back Number


# 등번호 14번의 전설 히우스티와 시메오네, 그리고 계승자 마스체라노

지난 월드컵을 화려하게 장식한 등번호 14번 수비형 미드필더들 중에서도 단연 최고는 바로 아르헨티나가 자랑하는 하비에르 마스체라노였다. 마스체라노는 대회 내내 가히 경이적인 활약상을 펼치며 아르헨티나의 준우승에 기여했다. 

조별 리그에선 대회 MVP를 차지한 같인 팀 에이스 메시의 역할이 더 컸다. 메시는 조별 리그 3경기에서 무려 4골을 넣으며 16강행을 견인했다. 하지만 토너먼트에선 마스체라노의 활약상이 더 빛났다. 아르헨티나는 스위스와의 16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1-0 신승을 거두었고, 벨기에와의 8강전에서도 1-0 승리를 기록했다. 네덜란드와의 준결승전에선 연장 포함 120분 동안 양 팀 모두 골을 넣지 못한 채 0-0으로 마무리했고, 결국 승부차기 끝에 결승에 진출했다. 독일과의 결승전에서도 아르헨티나는 탄탄한 수비 덕에 연장전까지 승부를 이어갈 수 있었으나 마리오 괴체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아쉽게 0-1로 패했다. 

마스체라노가 포백 앞에서 단단하게 버텨주었기에 가능했던 일이었다. 그러하기에 아르헨티나의 월드컵 준우승에 있어 메시보다도 마스체라노의 공이 더 크다는 축구 전문가들과 매체도 있었다. 그 정도로 지난 월드컵에서 마스체라노의 활약상은 발군이었다.

Arjen Robben vs Javier Mascherano

마스체라노 이전에도 아르헨티나엔 등번호 14번을 달고 활약한 수비형 미드필더들이 있다. 사실 아르헨티나는 1974년 서독 월드컵부터 1982년 스페인 월드컵까지 선수 이름 알파벳 순서로 등번호를 배정했다. 하지만 1982년 월드컵에서 디에고 마라도나가 10번을 달면서 이 구도에 균열을 가져왔고, 결국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선 마라도나는 물론 핵심 수비수 다니엘 파사레야(6번)와 간판 공격수 호르헤 발다노(11번)이 알파벳 순서에서 벗어나 앞선 번호를 달면서 아르헨티나의 등번호 전통은 사실상 폐기됐다.

당시 아르헨티나의 등번호 14번을 단 선수는 바로 아르헨티나가 자랑하는 전설적인 미드필더 리카르도 히우스티였다. 1986년 월드컵에서 그는 전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마라도나 뒤에서 성실하게 수비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그의 헌신이 있었기에 마라도나가 마음 편하게 공격을 전개할 수 있었던 것이다. 특히 그는 서독과의 결승전에서 오른쪽 측면 수비수라는 익숙하지 않은 포지션을 훌륭하게 소화하면서 3-2 승리에 기여했다.

Ricardo Giusti

이어진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서도 그의 활약은 빛을 발했다. 당시 그는 만 33세로 아르헨티나 대표팀 내 최고령 베테랑이었기에 후배들에게 주전 자리를 내준 상태였다. 하지만 아르헨티나는 개막전에서 카메룬에게 0-1로 패하며 디펜딩 챔피언의 체면을 단단히 구긴 데 이어 루마니아와의 조별 리그 최종전에서도 1-1 무승부에 그치면서 1승 1무 1패, 조 3위로 와일드카드 원칙에 의거해 간신히 16강에 진출했다. 이에 카를로스 빌라르도 아르헨티나 감독은 토너먼트부터 본격적으로 히우스티를 선발로 내세웠다. 수비를 강화하겠다는 의도였다. 

이는 주효했다. 히우스티가 가세하면서 아르헨티나는 짠물 수비를 자랑했다.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선 1-0으로 승리했고, 유고 슬라비아와의 8강전에선 연장전 포함 0-0 무승부 끝에 승부차기에서 승리했다. 이탈리아와의 준결승전에서도 연장 포함 1-1 무승부 끝에 승부차기에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전적으로 수비의 힘에 힘입어 월드컵 2개 대회 연속 결승에 진출한 아르헨티나였다.

하지만 서독과의 결승전을 앞두고 아르헨티나에 악재가 발생했다. 바로 히우스티가 연장전 전반 13분경,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한 것. 결국 히우스티는 결승전에 결장했고, 아르헨티나는 서독에게 0-1로 패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살라는 월드컵에 맞춰 복귀한다""

히우스티의 뒤를 이어 등번호 14번을 물려받은 선수는 다름 아닌 현재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감독으로 유명한 디에고 시메오네다. '촐로(El Cholo)'라는 애칭으로 불린 시메오네는 에너지가 넘치고 터프한 수비형 미드필더였다. 알피오 바실레 아르헨티나 감독은 1994년 미국 월드컵에서 당시 A매치 출전 7경기에 불과한 시메오네를 깜짝 주전으로 기용했고, 그는 에이스 마라도나와 후방 플레이메이커 페르난도 레돈도를 훌륭하게 보조하는 역할을 수행했다. 이 덕에 아르헨티나는 조별 리그 첫 2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며 기분 좋은 대회 출발을 알렸다.

문제는 불가리아와의 조별 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불거졌다. 나이지리아와의 조별 리그 2차전이 끝나고 치러진 도핑테스트에서 마라도나가 금지약물을 복용한 사실이 드러난 것. 이로 인해 마라도나는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고, 구심점을 잃은 아르헨티나는 불가리아에게 0-2로 패하며 골득실에 의거해 조 3위 와일드 카드로 어렵게 16강전에 진출했다. 이어진 루마니아와의 16강전에선 상대팀 에이스 게오르그 하지를 제어하지 못해 2-3 석패를 당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에서 시메오네는 14번에서 8번으로 등번호를 바꾸었고, 마라도나의 뒤를 이어 아르헨티나의 주장에 등극했다. 그는 이번에도 아리엘 오르테가와 후안 세바스티안 베론 아래에서 아르헨티나의 허리를 단단히 받쳐주면서 조별 리그 3전 전승에 기여했다.

잉글랜드와의 16강전은 시메오네의 축구 인생에 있어 잊을 수 없는 경기다. 시메오네는 경기 내내 잉글랜드 에이스 데이빗 베컴을 괴롭혔다. 결국 후반 2분경 대형 사고가 터졌다. 시메오네에게 파울을 당해 그라운드 위에 쓰러진 베컴이 뒷발차기로 보복성 파울을 범한 것. 이에 심판은 지체없이 베컴에게 퇴장을 선언했고, 아르헨티나는 승부차기 끝에 잉글랜드를 꺾고 8강에 진출했다. 이는 시메오네의 이름이 축구 팬들을 넘어 일반인들에게도 널리 알려지게 된 계기를 마련했다. 

simeone - beckham

하지만 아르헨티나는 네덜란드와의 8강전에서 경기 종료 직전 상대팀 에이스 데니스 베르캄프에게 예술적인 결승골을 허용하며 1-2로 패했다. 이렇게 아르헨티나의 1998년 월드컵은 아쉽게 막을 내렸다.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앞두고 아르헨티나는 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었다. 아르헨티나 축구협회는 포상금은 고사하고 선수들에게 비행기표 값조차 지원하지 않았다. 이에 시메오네를 비롯한 가브리엘 바티스투타 같은 베테랑들이 자비를 각출해야 했다.

등번호 14번으로 다시 돌아온 시메오네는 한일 월드컵 우승을 통해 고통에 시달리는 아르헨티나 국민들에게 기쁨을 선사해주겠다는 포부에 가득차 있었다. 하지만 돌아온 현실은 잔인했다. 아르헨티나는 나이지리아와의 개막전에서 1-0으로 승리했으나 잉글랜드와의 조별 리그 2차전에서 페널티 킥을 헌납하며 0-1로 패했다. 공교롭게도 페널티 킥으로 결승골을 넣은 선수는 다름 아닌 지난 월드컵 16강전에서 시메오네와 악연이 있었던 베컴이었다.

잉글랜드전은 시메오네의 대표팀 마지막 경기였다. 스웨덴과의 조별 리그 최종전에서 마르셀로 비엘사 감독은 시메오네를 빼고 마티아스 알메이다를 투입하는 강수를 던졌다. 하지만 아르헨티나는 59분경 스웨덴 공격형 미드필더 안데르스 스벤손에게 프리킥 선제골을 허용했고, 경기 종료 2분을 남기고 에르난 크레스포가 동점골을 넣었으나 1승 1무 1패로 조별 리그에서 조기 탈락의 수모를 겪어야 했다. 이 경기를 끝으로 시메오네는 "부끄럽다"는 말을 남긴 채 A매치 104경기라는 기록(아르헨티나 역대 5위)과 함께 대표팀을 쓸쓸히 떠났다.

Diego Simeone & David Beckham

시메오네의 뒤를 물려받은 선수가 바로 마스체라노이다. 등번호 8번을 달고 2006년 독일 월드컵에 처음 참가한 그는 만 22세의 어린 나이에도 뛰어나면서도 노련한 수비를 펼치며 스타 탄생을 알렸다. 비록 아르헨티나는 8강전에서 개최국 독일에게 승부차기 끝에 탈락했으나 마스체라노는 메시와 함께 아르헨티나의 미래를 책임질 선수로 각광받았다.

2006년 월드컵이 끝나고 등번호를 8번에서 14번으로 바꾼 그는 연신 맹활약을 펼치며 아르헨티나엔 없어선 안 되는 존재로 군림했다. 지난 5월 30일, 아이티와의 평가전에서 A매치 142경기를 기록하면서 전설적인 측면 수비수 하비에르 사네티와 함께 아르헨티나 역대 A매치 최다 출전 타이를 이룬 마스체라노이다.

현재 호르헤 삼파올리 아르헨티나 감독은 4-4-2 포메이션과 3-5-2 포메이션을 번갈아 가며 활용하고 있다. 여기에 있어 전술적인 키를 잡고 있는 선수가 바로 마스체라노이다. 그는 포백에선 수비형 미드필더로, 스리백에선 중앙 수비수로 위치하면서 수비의 중심축을 담당하고 있다. 

이제 마스체라노는 어느덧 만 33세에 접어들었다. 사실상 이번이 그에겐 마지막 월드컵이다. 그의 개인 업적 자체는 히우스티와 시메오네 같은 아르헨티나 선배 수비형 미드필더들을 넘어섰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에게 하나 남은 게 있다면 그건 바로 월드컵 우승이다. 아르헨티나 국민들은 그가 월드컵 우승과 함께 위대했던 대표팀 경력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하길 기대하고 있다.

Diego Simeon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