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등번호 특집] 마법사의 계보, 11번 호나우지뉴와 쿠티뉴

댓글()
Getty Images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이제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까지 12일 남았다.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은 월드컵 디데이에 맞춰 과거 해당 번호를 대표했던 전설과 이번 월드컵에서 이를 계승할 후계자에 대해 소개하도록 하겠다(번호는 디데이의 역순).

축구에서 등번호가 달리기 시작한 건 1924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그 이전까지는 축구에 등번호 자체가 없었다. 그마저도 월드컵에서 처음 도입된 건 1950년 브라질 월드컵에서였다. 당시엔 고정된 등번호가 아닌 선발 출전하는 선수에게 해당 경기마다 1번부터 11번의 등번호를 달고 출전하는 형태였다.

결국 1954년 스위스 월드컵에 이르러서야 지금처럼 선수 고유의 등번호를 가지고 경기에 나섰다. 이를 기점으로 등번호는 제각각의 의미를 띄기 시작했다. 몇몇 선수들은 특정 등번호를 통해 개인의 아이덴티티를 구축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월드컵 참가 선수가 22명에서 23명으로 늘어난 건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이다. 이전까지는 22인으로 월드컵 로스터가 정해져 있었다. 즉 등번호 23번이 등장한 건 그리 오래 전 일이 아니라고 할 수 있겠다(그런 관계로 골닷컴에서 제공하는 등번호 특집 칼럼에서 등번호 23번은 제외했다).

상당수의 경우 등번호 1번부터 11번까지는 전통에 따라 주전 선수들이 많이 다는 번호이다. 그 중에서도 11번은 기본적으로 7번과 함께 측면 미드필더들이 많이 다는 번호이다. 게다가 지금은 에이스 10번 다음으로 선수들이 선호하는 번호가 7번으로 자리잡고 있지만 과거엔 10번을 달지 못하는 선수들이 11번을 다는 경우가 잦았다.

World Cup Backnumber


# 11번의 전설 히벨리누와 호나우지뉴, 그리고 쿠티뉴

특히나 축구 왕국 브라질은 무수히 많은 10번감의 선수들을 배출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10번을 달아도 무방할 정도로 뛰어난 능력을 갖춘 재능 있는 선수들이 선배에게 밀려 강제적으로 11번을 달면서 조력자 역할을 담당했다. 게다가 이들은 자연스럽게 선배가 물러나면 그 뒤를 이어 10번으로 갈아탔다. 대표적인 예시로 브라질의 전설 히벨리누와 호나우지뉴가 있다.

먼저 히벨리누는 호나우지뉴의 전매특허 기술로 유명한 플립 플랩(Flip Flap)을 창시한 인물로 예술적인 드리블 능력을 자랑하는 선수로 '원자 킥(Patada Atómica)'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강력한 왼발 킥을 자랑하는 선수였다. 많은 축구 팬들이 그의 멋드러진 콧수염을 따라 기르곤 했을 정도다.


주요 뉴스  | "[영상] 카리우스, "내가 리버풀을 망쳤다""

펠레의 마지막 월드컵이었던 1970년 멕시코 월드컵에 처음으로 등장한 히벨리누는 브라질의 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체코와의 개막전에서 강력한 왼발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넣으며 4-1 대역전극의 발판을 마련했고, 페루와의 8강전에선 선제골을 넣으며 4-2 승리를 이끌었다. 우루과이와의 준결승전에선 경기 종료 직전 쐐기골을 넣으며 3-1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고, 이탈리아와의 결승전에선 펠레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하며 4-1 승리에 기여했다. 5경기에 출전해 3골 1도움.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월드컵 데뷔 무대였다.

1970년 월드컵이 끝나고 1971년 7월 18일, 유고슬라비아와의 평가전을 마지막으로 펠레가 은퇴하자 자연스럽게 히벨리누는 등번호 10번을 물려받았다. 1974년 서독 월드컵에서 비록 브라질은 위대했던 선배들의 은퇴와 함께 예전만한 모습을 보이지는 못했으나 3골을 넣은 에이스 히벨리누의 활약 덕에 4위로 대회를 마감할 수 있었다. 

히벨리누는 1978년 아르헨티나 월드컵에도 참가했으나 만 32세에 접어들면서 기량 하락 현상을 드러냈고, 결국 개막전 선발 출전 외에 줄곧 벤치를 지키다 마지막 2경기에서 교체 출전하면서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렇게 히벨리누의 시대는 막을 내렸다. 이후 브라질은 '하얀 펠레' 지코가 히벨리누의 등번호 10번을 물려받았다.  


주요 뉴스  | "​[영상] 챔피언스리그 3연패, 레알의 우승 축하 행사 속으로"

지코의 은퇴 이후 브라질은 한 동안 속칭 '천재 미드필더'의 부재에 시달려야 했다. 이로 인해 브라질은 호마리우와 호나우두 같은 최전방 공격수에게 상당 부분 의존해야 했다. 이런 브라질에 새로운 축구 영웅이 등장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호나우지뉴다. 

호나우지뉴는 전형적인 천재형 선수로 독창적이면서도 화려한 기술을 자랑했다. 일반인의 머리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기상천외한 트릭들을 쓴 호나우지뉴다. 어깨 트래핑과 등 트래핑에 이르기까지 온몸이 무기였다. 그러하기에 그에겐 '외계인'이라는 애칭이 따라붙었다.

Ronaldinho

1999년, 만 19세의 나이에 브라질 대표팀에 승선한 그는 1999년 코파 아메리카에서 5경기에 출전해 6골 7도움이라는 경이로운 활약상을 펼치며 조국에 우승을 선사했다. 당연히 대회 MVP도 호나우지뉴의 차지였다. 당연히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앞두고 호나우지뉴에 대한 기대감은 극에 오를대로 오른 상태였다.

하지만 브라질엔 아직 히바우두라는 선배가 버티고 있었기에 호나우지뉴는 등번호 10번을 양보한 채 11번을 달고 2002년 월드컵에 참가했다. 물론 히바우두 역시 호나우지뉴 못잖은 실력의 보유자이다. '축구 황제' 호나우두, 호나우지뉴와 함께 브라질이 자랑하는 공격 삼각편대 '3R'의 일원으로 불린 히바우두다. 그럼에도 이미 브라질 국민들의 마음 속 등번호 10번은 호나우지뉴일 정도로 그는 팬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히바우두도 뛰어난 선수였으나 호나우지뉴만한 마법을 부리진 못했다. 

한일 월드컵에서 호나우지뉴는 중국과의 조별 리그 2차전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4-0 대승을 견인했다. 벨기에와의 16강전에선 히바우두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하며 2-0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호나우지뉴의 진가가 가장 크게 발휘된 건 잉글랜드와의 8강전이었다. 브라질은 23분경 잉글랜드 간판 공격수 마이클 오언에게 선제 실점을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알렸다. 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호나우지뉴의 패스를 받은 히바우두가 골을 넣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데 성공했다. 이어서 후반 5분경, 호나우지뉴는 잉글랜드 명 골키퍼 데이빗 시먼이 골대에서 나온 걸 확인하고선 키를 넘기는 환상적인 프리킥으로 골을 넣으며 역전을 이끌어냈다. 비록 57분경에 퇴장을 당했으나 호나우지뉴의 만점 활약 덕에 준결승에 진출한 브라질이었다.

Ronaldinho

브라질은 터키와의 준결승전에서 호나우지뉴의 부재를 드러내며 고전 끝에 1-0으로 승리했다. 호나우지뉴가 징계에서 돌아온 독일과의 결승전에서 호나우두의 멀티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하며 통산 5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2003년 11월, 우루과이와의 2006년 독일 월드컵 남미 지역 예선 경기를 마지막으로 히바우두는 브라질 대표팀에서 밀려났다. 그의 뒤를 이어 호나우지뉴가 등번호 10번을 승계했다. 자연스럽게 2006년 월드컵은 호나우지뉴가 대관식에 오를 대회라는 평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호나우지뉴는 대회 내내 1도움에 그치는 부진을 보였고, 브라질 역시 지네딘 지단이 이끄는 프랑스와의 8강전에서 0-1로 패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1994년 미국 월드컵(그마저도 미국 월드컵에선 11번 호마리우가 에이스였고, 그의 조력자 베베투는 7번을 달고 있었다)을 제외하면 브라질이 월드컵을 우승했을 때면 항상 에이스 10번 못지않은 천재 11번이 있었다. 1958년 스웨덴 월드컵과 1962년 칠레 월드컵 우승 당시엔 가린샤(물론 가린샤는 1962년 월드컵 당시엔 7번을 달았으나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한 58년엔 11번을 달았다)가 있었고, 1970년 월드컵과 2002년 월드컵엔 히벨리누와 호나우지뉴가 있었다. 

Ronaldinho & Rivaldo

2014년 자국 월드컵에서 브라질이 우승을 차지하지 못한 데에는 바로 조력자의 부재가 있었다. 네이마르라는 확실한 등번호 10번 에이스가 있었으나 그를 보조하는 선수가 없었다. 자연스럽게 네이마르에 전적으로 의존해야 했던 브라질이었다. 결국 네이마르가 콜롬비아와의 8강전에서 등 부상을 당하면서 이탈하자 브라질은 독일과의 준결승전에서 1-7 대패를 당하며 탈락하는 수모를 겪어야 했다. 이는 마라카낭의 비극으로 회자되고 있다.

하지만 이번엔 다르다. 현 브라질 대표팀엔 네이마르의 완벽한 조력자인 11번 쿠티뉴가 있다. 쿠티뉴는 11번 선배인 히벨리누와 호나우지뉴처럼 강력한 킥을 보유하고 있고, 기술적인 면에선 창의성에선 히벨리누와 호나우지뉴에 비해 떨어지지만 대신 간결하면서도 뛰어난 패스 능력을 갖추고 있다. 게다가 지난 1월, 축구사 역대 2위(1위는 네이마르다)에 해당하는 1억 2천만 유로(한화 약 1,500억)의 이적료와 함께 바르셀로나에 입단하며 호나우지뉴의 뒤를 밟아가고 있다. 여러모로 선배들의 뒤를 이을 만한 자격이 있는 11번이다. 

현재 브라질은 독일, 스페인과 함께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히고 있다. 브라질 국민들은 네이마르와 '호나우두의 후계자'로 불리는 가브리엘 제수스, 그리고 쿠티뉴가 '3R(호나우두, 히바우두, 호나우지뉴 공격 삼각편대)'처럼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의 영광을 러시아 무대에서 재연하길 바라마지 않고 있다.

Ronaldinho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