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등번호 특집] 독일 에이스 계보, 13번 뮐러와 뮐러

댓글()
Getty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이제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까지 10일 남았다.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은 월드컵 디데이에 맞춰 과거 해당 번호를 대표했던 전설과 이번 월드컵에서 이를 계승할 후계자에 대해 소개하도록 하겠다(번호는 디데이의 역순).

축구에서 등번호가 달리기 시작한 건 1924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그 이전까지는 축구에 등번호 자체가 없었다. 그마저도 월드컵에서 처음 도입된 건 1950년 브라질 월드컵에서였다. 당시엔 고정된 등번호가 아닌 선발 출전하는 선수에게 해당 경기마다 1번부터 11번의 등번호를 달고 출전하는 형태였다.

결국 1954년 스위스 월드컵에 이르러서야 지금처럼 선수 고유의 등번호를 가지고 경기에 나섰다. 이를 기점으로 등번호는 제각각의 의미를 띄기 시작했다. 몇몇 선수들은 특정 등번호를 통해 개인의 아이덴티티를 구축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월드컵 참가 선수가 22명에서 23명으로 늘어난 건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이다. 이전까지는 22인으로 월드컵 로스터가 정해져 있었다. 즉 등번호 23번이 등장한 건 그리 오래 전 일이 아니라고 할 수 있겠다(그런 관계로 골닷컴에서 제공하는 등번호 특집 칼럼에서 등번호 23번은 제외했다).

상당수의 경우 등번호 1번부터 11번까지는 전통에 따라 주전 선수들이 많이 다는 번호이다. 13번은 가장 예측하기 어려운 등번호이다.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도 수비수가 12명으로 가장 많긴 했으나 공격수도 8명이었고, 미드필더 7명에 골키퍼 5명이 13번을 달았다. 그냥 기본적으로는 백업 선수들이 다는 번호라고 보면 무방하다.

World Cup Backnumber


# 13번의 전설 게르트 뮐러와 그의 후배 토마스 뮐러

하지만 예외는 있기 마련. 바로 독일이 그러하다. 독일은 전설적인 선수들이 13번을 달고 월드컵 무대에 큰 족적을 남겼다. 1954년 스위스 월드컵에서 서독의 첫 우승을 견인하며 베른의 기적을 연출한 주역 중 한 명인 막스 몰록을 필두로 베른하르트 클로트(1958), 게르트 뮐러(1970, 1974), 칼-하인츠 리들레(1990), 루디 푈러(1994), 옌스 예레미스(1998), 그리고 미하엘 발락(2002, 2006) 같은 전설들이 13번을 달았다. 

물론 몰록과 푈러, 그리고 발락은 모두 독일 축구사를 통틀어 손에 꼽히는 전설적인 선수들이었다. 그럼에도 독일 역대 최고의 13번이 누구냐고 묻는다면 단연 '폭격기(Der Bomber)' 게르트 뮐러를 뽑을 수 밖에 없다.

게르트 뮐러가 누구인가? 독일 역대 최고의 공격수이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리오넬 메시가 등장하기 이전까지 각종 골 기록을 보유하고 있던 유럽이 자랑하는 공격수였다. 축구사 역사상 유일하게 월드컵(1970년)과 유로(1972년), 챔피언스 리그(1972/73, 1973/74, 1974/75, 1976/77) 득점왕을 차지한 인물이다. 득점 기계라는 표현이 가장 어울리는 선수였다. 

Gerd Muller scores last goal in 1974

서독의 준우승으로 끝난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이 이후 만 21세의 나이에 대표팀에 승선한 게르트 뮐러는 A매치 2번째 출전 경기였던 알바니아와의 유로 1968 지역 예선에서 4골을 넣으며 화려한 등장을 알렸다. 이후 그는 꾸준하게 득점을 기록하며 서독의 새로운 주포로 떠올랐다.

등번호 13번을 달고 처음으로 참가한 1970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그의 활약은 단연 발군이었다. 모로코와의 개막전에서 역전골을 넣으며 2-1 승리를 이끈 그는 이어진 불가리아전(5-2 승)과 페루전(3-1 승)에 2경기 연속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서독의 8강행을 이끌었다. 1966년 월드컵 결승전의 리벤지 성격을 띈 잉글랜드와의 8강전에서 그는 연장 후반 1분에 골문 앞에서 환상적인 발리 슈팅으로 결승골을 넣으며 3-2 승리에 기여했다. 이 골은 아직까지도 월드컵 역사에 남는 명장면으로 유명하다.

잉글랜드와 연장 접전까지 가는 혈투를 펼친 서독은 이어진 이탈리아와의 준결승전에서도 팀 핵심 선수인 프란츠 베켄바워가 경기 도중 어깨가 탈골되는 부상을 당하는 악재(베켄바워는 어깨에 붕대를 감고 끝까지 경기를 소화했다) 속에서 종료 직전 수비수 칼-하인츠 슈넬링거의 천금같은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만들어내며 2경기 연속 연장 승부를 치렀다. 연장전은 게르트 뮐러의 독무대였다. 비록 서독은 연장전에서만 이탈리아에게 3실점을 허용하며 무너졌으나 게르트 뮐러는 2골을 넣으며 선전했다(3-4 패). 베켄바워가 어깨 탈골로 정상이 아닌 상태에서 연장전까지 소화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게르트 뮐러가 고군분투한 셈이다.


주요 뉴스  | "[영상] 드디어 돌아온 노이어, 복귀전서 2실점+패배"

게르트 뮐러는 1970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무려 10골을 넣으며 대회 득점왕에 등극했다.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월드컵 데뷔 무대였다. 이 대회 이후 그 어떤 선수도 월드컵 단일 대회에서 두 자리 수 골을 넣지 못하고 있다.

1970년 월드컵 이후 전설적인 공격수 우베 젤러가 은퇴하자 자연스럽게 서독 공격의 중심은 게르트 뮐러로 이동했다. 게르트 뮐러는 유로 1972 준결승전에서 개최국 벨기에를 상대로 2골을 홀로 독식하며 2-1 승리를 견인한 데 이어 소련과의 결승전에서도 2골을 넣으며 3-0 대승을 이끌었다. 게다가 게르트 뮐러는 2번의 메이저 대회에서 연달아 득점왕을 차지하는 영예를 얻었다.

유로 1972에서 우승하면서 서독 국민들은 자국에서 열리는 1974년 월드컵에 대한 기대감이 극에 오를대로 오른 상태였다. 베켄바워와 게르트 뮐러가 서독에 통산 2번째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선사해줄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았다. 비록 게르트 뮐러는 1차 조별 리그 3경기에서 단 1골에 그쳤으나 중요한 2차 조별 리그 3경기에서 2골 3도움을 올리는 괴력을 과시하며 서독의 결승행을 이끌었다.


주요 뉴스  | "​[영상] "살라는 월드컵에 맞춰 복귀한다""

서독의 결승전 상대는 1974년 월드컵 최고 인기팀 네덜란드. 요한 크루이프가 이끄는 네덜란드는 '토탈 풋볼(Totaalvoetbal)'이라는 축구사에 있어 일대 혁명과도 같은 전술을 구사하며 파죽지세를 이어왔다. 특히 2차 조별 리그에서 네덜란드는 아르헨티나와 동독, 그리고 브라질을 상대로 무실점 2골 차 이상의 완승을 거두며 압도적인 경기력과 함께 결승전에 진출했다.

당연히 결승전이 있기 전 전문가들의 예상은 네덜란드의 승리였다. 이를 입증이라도 하듯 네덜란드는 킥 오프 휘슬과 동시에 16번의 패스를 주고받다 크루이프가 기습적인 돌파로 페널티 박스 안에서 파울을 얻어냈고, 요한 네스켄스가 가볍게 페널티 킥을 성공시키며 일찌감치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서독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25분경, 베른트 횔첸바인이 얻어낸 페널티 킥을 서독이 자랑하는 '강심장의 사나이' 파울 브라이트너가 차분하게 성공시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전반전 종료 2분을 남긴 시점에서 라이너 본호프의 컷백 패스(대각선 뒤로 내주는 패스)를 받은 게르트 뮐러가 영리한 볼 터치로 마크맨을 따돌린 후 오른발 슈팅으로 천금같은 역전골을 기록했다. 이후 서독은 네덜란드의 공세를 막아내며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게르트 뮐러는 이 대회를 마지막으로 만 28세의 다소 이른 나이에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Player of Passion Infographic - Gerd Muller

게르트 뮐러가 대표팀을 떠나고 36년 뒤, 독일에 게르트 뮐러와 같은 성을 가진 스타 플레이어가 새로 등장했다. 바로 그 주인공은 토마스 뮐러다.

토마스 뮐러는 2010년 3월, 만 20세의 나이에 아르헨티나와의 평가전을 통해 대표팀 데뷔 무대를 가졌다. 당시 아르헨티나 감독 디에고 마라도나는 기자회견장에 대표팀 데뷔전을 치른 토마스 뮐러가 등장하자 "볼보이인 줄 알앗다. 너무 말라 바람이 불면 쓸러질 것 같다. 저 이름도 알 수 없는 선수가 나가야 인터뷰를 하겠다"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토마스 뮐러에겐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흑역사와도 같은 사건이라고 할 수 있겠다.

하지만 요아힘 뢰브 독일 대표팀 감독의 신뢰 속에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 참가한 그는 호주와의 개막전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4-0 대승의 주역 역할을 톡톡히 담당했다. 가나와의 조별 리그 최종전에선 메수트 외질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하며 독일의 16강 진출을 이끌었다. 잉글랜드와의 16강전에선 2골 1도움을 기록하는 괴력을 과시하며 4-1 대승을 견인했다.

8강전 상대는 바로 토마스 뮐러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었던 마라도나의 아르헨티나였다. 이에 그는 아르헨티나전을 앞두고 기자회견에서 "유쾌하지 않은 기억이다. 마라도나 감독은 8강전이 끝나면 나라는 사람을 또렷하게 기억하게 될 것이다. 지난 3월과는 다르다. 그 동안 큰 경기들을 치르면서 많이 성장했다고 생각한다"라며 전의를 불태웠다. 이를 입증이라도 하듯 그는 경기 시작 3분 만에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의 프리킥을 헤딩 슈팅으로 꽂아넣으며 4-0 대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마라도나에게 달콤한 복수극을 펼친 토마스 뮐러이다. 

Thomas Muller vs Argentina

하지만 그는 아르헨티나전에 대회 2번째 옐로 카드를 받는 바람에 경고 누적으로 스페인과의 준결승전에 결장했다. 독일은 토마스 뮐러의 부재를 메우지 못한 채 무기력하게 0-1로 패하면서 아쉽게 탈락했다. 우루과이와의 3, 4위전에 출전한 토마스 뮐러는 또다시 19분경 선제골을 넣으며 3-2 승리를 이끌었다. 이와 함께 토마스 뮐러는 남아공 월드컵에서 득점왕(5골 3도움)과 영플레이어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영예를 얻으며 히트 상품으로 떠올랐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도 토마스 뮐러의 활약상은 이어졌다. 포르투갈과의 개막전에서 해트트릭을 장식하며 4-0 대승의 주역 역할을 담당한 그는 가나와의 조별 리그 2차전에서 마리오 괴체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하며 2-2 무승부에 기여했다. 이어진 미국과의 조별 리그 최종전에선 결승골을 넣으며 1-0 승리를 이끌었다.

알제리와의 16강전은 브라질 월드컵에서 독일이 경기 내용적인 측면에서 가장 고전한 경기였다. 하지만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의 선방쇼 덕에 정규 시간 90분을 무실점으로 버텨낸 독일은 연장 전반 2분경, 토마스 뮐러의 어시스트 덕에 선제골을 넣으며 2-1로 알제리를 꺾고 8강에 진출하는 데 성공했다.

프랑스와의 8강전에서 득점 포인트를 추가하지 못한 토마스 뮐러는 브라질과의 준결승전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7-1 대승에 기여했다. 결국 독일은 아르헨티나와의 결승전에서 괴체의 연장전 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하며 통산 4번째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비록 토마스 뮐러는 6골을 넣은 콜롬비아 에이스 하메스 로드리게스에 밀려 득점 2위에 그쳤으나 독일 우승의 주역이라는 점을 인정받아 실버볼(대회 MVP 2위)의 영예를 얻었다.

Jerome Boateng, Thomas Muller, Per Mertesacker Germany 2014 World Cup

무엇보다도 토마스 뮐러는 월드컵 2개 대회 연속 5골을 넣으며 월드컵 역대 최다 골 기록을 깰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1970년과 1974년 월드컵에서 게르트 뮐러가 14골을 넣으며 월드컵 최다 골 기록을 수립한 이후 무려 32년 뒤인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 브라질 축구황제 호나우두가 통산 15골(1998년 4골, 2002년 8골, 2006년 3골)을 넣으며 최다 골 기록자에 올라섰다. 그리고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토마스 뮐러의 선배 미로슬라브 클로제가 16골(2002년 5골, 2006년 5골, 2010년 4골, 2014년 2골)로 최다 골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제 토마스 뮐러의 나이는 만 28세. 이번 러시아 월드컵은 물론 큰 부상만 아니라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참가도 가능하다. 그러하기에 호나우두는 클로제에 의해 월드컵 역대 최다 골 기록이 깨지자 "클로제의 기록은 영원하지 않을 것이다. 난 토마스 뮐러가 곧 월드컵 최다 골 기록을 갈아치울 것이라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게르트 뮐러와 토마스 뮐러는 여러모로 닮은 구석이 많다. 두 선수 모두 바이에른 뮌헨이 배출한 스타 플레이어이고, 뛰어난 위치 선정을 바탕으로 많은 골을 양산해낸다. 일반적인 축구팬들은 게르트 뮐러를 골만 넣는 최전방 공격수로 인식하고 있으나 사실 그는 빠른 발을 자랑하는 선수로 대표팀 경력 초창기엔 토마스 뮐러와 마찬가지로 오른쪽 측면 공격수 역할을 수행하며 우베 젤러를 보조하는 역할을 수행한 적도 있다. 다만 순수 득점력은 게르트 뮐러가 앞서고, 토마스 뮐러가 조금 더 다재다능하다는 게 둘의 유일한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자연스럽게 독일에서도 토마스 뮐러를 게르트 뮐러에 직접적으로 비교하고 있다. 토마스 뮐러는 게르트 뮐러를 우상으로 여기고 있고, 게르트 뮐러 역시 후배를 아끼고 있다. 둘이 함께 '뮐러 우유'라는 광고도 찍었을 정도로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

독일의 월드컵 우승엔 항상 위대한 13번이 있었다. 1954년 월드컵에선 결승전 골을 비롯해 5골 2도움을 올린 전설 몰록이 있었고, 1974년 월드컵엔 게르트 뮐러가 있었다. 1990년 월드컵에선 칼-하인츠 리들레가 헌신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2014년 월드컵 우승의 중심엔 바로 토마스 뮐러가 있었다.

독일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2연패에 도전한다. 현재 독일의 아킬레스건은 최전방 공격수에 있다. 티모 베르너는 경험이 부족하고, 베테랑 공격수 마리오 고메스는 하향세를 타고 있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독일이 월드컵 2연패를 이루기 위해선 '월드컵의 사나이' 토마스 뮐러의 골이 필수이다.

Thomas Muller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