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황의조, 결국 '삼고초려' 감바 오사카로... 2년 계약

댓글()
Kleague
황의조가 결국 J리그로 향한다. 2015년부터 꾸준히 러브콜을 보낸 감바 오사카가 그의 새 소속팀이다. 감바는 황의조에게 세번째 러브콜을 보냈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성남FC 소속의 국가대표 공격수 황의조가 J리그 감바 오사카로 이적한다.

성남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감바 오사카와 황의조 이적에 최종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총 2년이며 양 측 합의 하에 이적료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주요 뉴스  | "알리-케인 조합은 메시-호날두보다 비싸다"

황의조는 성남을 대표하는 프랜차이즈 스타다. 풍생중-풍생고(성남FC U-18)-연세대를 거쳐 2013년 K리그에 데뷔했다. 139경기 34골 8도움을 기록하며 리그를 대표하는 공격수로 자리매김 했다. 2015년 A대표팀에 첫 발탁된 황의조는 한국축구의 스트라이커 계보를 잇는 차세대 주자로 발돋움하며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K리그와 AFC 챔피언스리그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2015년부터 꾸준히 감바의 러브콜을 받았다.  2015년 성남과 감바는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같은 조에 속했는데 당시 황의조는 2경기에서 모두 골을 넣었다. 당시부터 감바는 황의조를 영입 리스트에 올리고 계속 영입을 시도했다.

황의조는 지난 겨울에도 감바와 강력하게 연결되었으나, 박경훈 감독의 만류와 소속팀에 대한 애정으로 잔류를 선택했다. 하지만 여름 이적시장이 다가오면서 세번째 러브콜을 보낸 감바의 끈질긴 구애에 결국 이적하게 되었다.


주요 뉴스  | "[영상] 우사인 볼트, 축구 선수 꿈이 이뤄진다?”

시즌 초반 부진했던 팀이 상승세로 올라선 상황에서 이적하게 된 황의조는 국내 복귀 시엔 성남으로 돌아오겠다는 조항을 삽입했다. 자신을 성장시켜준 구단과 성남 팬들이 보내준 사랑에 보답하겠다는 의지다. 

19일 열린 부산과의 K리그 챌린지 원정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은 뒤 먼 거리를 원정 온 팬들에게 거듭 인사를 했다. 황의조 입장에서는 진심을 담은 작별 인사였다.

성남은 황의조의 이적 공백을 메우기 위해 오는 여름 이적시장에서 공격자원 보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테랑 박성호가 맹활약 중이지만 외국인 공격수를 중심으로 한 재편이 불가피하다.

다음 뉴스:
中 언론 "손흥민은 아시아의 왕, 인정해야"
다음 뉴스:
韓 상대 바레인, 10종경기 출신 코치 이력 눈길
다음 뉴스:
첫째도 팀, 둘째도 팀…겸손한 포그바
다음 뉴스:
모라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이적 합의 (英 BBC)
다음 뉴스:
램파드, 애슐리 콜 불렀다…더비 입단 협상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