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환상적인 터치, 이니에스타 J리그 데뷔골 터졌다

마지막 업데이트
댓글()
비셀 고베에서 뛰고 있는 이니에스타가 자신의 클래스를 마음껏 자랑하며 J리그에서의 첫 골을 기록했다. 1년 먼저 팀에 와 있던 포돌스키가 멋진 패스로 도왔다.

이니에스타는 11일 홈에서 열린 주빌로 이와타와의 J리그 경기에서 전반 15분 멋진 개인 기술로 선제골을 터트리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포돌스키가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들어오며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보냈다. 강한 패스였지만 이니에스타는 완벽한 터치로 공을 부드럽게 다뤘고, 이어진 2차 동작도 우아했다. 골키퍼와의 1대1 상황에서 차분하게 대처하며 마무리 한 이니에스타는 일본 언론으로부터 '신(神)의 경연'이라는 찬사를 들었다. 비셀 고베는 이날 승리로 리그 4위에 올라섰다.

다음 뉴스:
'젊은 피 수혈' 독일, 세대교체 신호탄 쐈다
다음 뉴스:
中 데뷔전 승리에도 냉정한 히딩크, “내용은 무승부”
다음 뉴스:
ESPN "EPL 감독 평점 : 펩 A, 무리뉴 D"
다음 뉴스:
[정영환의 풋볼챌린지] 데이터로 본 국가대표 박지수의 자격
다음 뉴스:
[GOAL 축구만화] 돌아온 메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