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무관심 속 출국한 일본, 귀국장엔 대규모 환영인파

댓글()
유럽, 남미, 북중미를 제외한 지역에서 유일하게 16강에 진출한 일본 축구가 금의환향했다

할릴호지치 감독 경질과 평가전에서의 잇단 부진으로 싸늘하게 식었던 일본 대표팀을 향한 관심과 열기는 극적인 16강 진출로 다시 불 붙었다. 벨기에와 혈전 끝에 2-3 역전패를 당했음에도 일본 대표팀의 귀국 행사에는 많은 팬들이 나와 선수단을 환영했다. 4개월 간 팀을 이끈 니시노 아키라 감독은 대회 후 명예롭게 물러났다. 일본축구협회는 새 외국인 감독 선임에 착수했고, 현재 위르겐 클린스만이 유력한 후보로 언급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