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브라, 관중에게 발차기 날려 킥오프 직전 '퇴장'

댓글()
에브라, 관중에게 발차기 날려 킥오프 직전 '퇴장'

[골닷컴 김찬희 에디터] = 올림피크 드 마르세유 수비수 파트리스 에브라(36)가 비토리아 SC를 상대로 한 유로파리그 예선 전을 앞두고 관중에게 발차기를 날려 킥오프 직전 퇴장 당했다.

2일(현지시각), 마르세유 선수들은 2017-2018 유로파리그 조별 예선 비토리아 SC 전을 앞두고 준비운동을 하던 중 관중석 쪽으로 접근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헐크 스매쉬! 대륙을 뒤흔드는 헐크의 프리킥"

관중석은 이미 열기가 뜨거웠다. 이내 비토리아 SC 홈팬들과 마르세유 선수들 간에 실랑이가 벌어지는가 싶더니 파트리스 에브라가 한 관중의 머리를 향해 기습적으로 발차기를 날렸다.

이에 에브라는 심판에 의해 바로 퇴장 당했다. 경기가 시작되기도 전이었다. 당연하게도 에브라는 비토리아 SC 전에 출전하지 못했다.

에브라는 당초 비토리아 SC 전에 선발 멤버는 아니었다. 그는 교체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려놓은 상태였다.

에브라의 폭력행위는 향후 유럽축구연맹(UEFA)으로부터 추가 징계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관중에게 '쿵푸킥'을 날렸던 에릭 칸토나는 당시 8개월 출장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은 바 있다.

또한 에브라는 유로파리그 역사상 경기 시작 전 퇴장 당한 첫 번째 선수로 기록됐다.


주요 뉴스  | "[영상] 퍼디낸드 "케인이 건강하면 토트넘 우승 가능""

한편 마르세유는 비토리아 SC를 만나기 전까지 모든 대회를 통틀어 다섯 경기 무패를 기록하고 있었다. 하지만 에브라는 올 시즌 9경기 출전에 그쳤다.

향후 에브라가 유럽축구연맹으로부터 어떠한 추가 징계를 받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다음 뉴스:
'사리 최종병기' 이과인, 첼시 득점 부진 해소할까?
다음 뉴스:
기성용, 유럽 19번째 부자구단에서 뛴다
다음 뉴스:
10년간 어떻게 바뀌었을까? 축구스타 #10년챌린지 열풍
다음 뉴스:
'이과인-피옹테크' 보누치부터 시작된 연쇄 이동
다음 뉴스:
‘에버턴 전설-벨기에전 16회 선방’ GK 하워드 은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