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19/20 시즌 EPL 20경기 인터넷 중계

댓글()
Getty composite
프리미어 리그 중계권 일부 구매한 아마존, 2019-2020 시즌부터 20경기 실시간 스트리밍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실리콘밸리 IT 기업 아마존(Amazon)이 오는 2019-20 시즌부터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생중계 서비스를 제공한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8일 새벽(한국시각) 아마존이 오는 2019년부터 일부 프리미어 리그 경기를 스트리밍(실시간 재생)하는 중계권을 구입했다고 보도했다. 아마존은 2019-20 시즌을 시작으로 3년간 매 시즌 일부 프리미어 리그 경기를 중계한다. 아마존 프라임에 가입된 영국 내 소비자는 무료로 스트리밍되는 프리미어 리그 경기를 시청할 수 있다.


주요 뉴스  | "[영상] 드디어 돌아온 노이어, 복귀전서 2실점+패배"

리차드 스쿠다모어 프리미어 리그 대표이사는 "아마존과의 파트너십은 매우 기대되는 새로운 도전"이라고 말했다.

아마존은 오랜 기간 프리미어 리그 중계권 구입에 관심을 나타냈다. 미국 최대 규모의 온라인 쇼핑 플랫폼인 아마존은 전 세계에서 가장 비싼 중계권료를 자랑하는 미식축구리그 NFL 디지털 중계권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아마존은 작년 8월에는 영국에서 '스카이 스포츠'를 제치고 남자프로테니스(ATP) 월드 투어 동점 중계권도 따내며 스포츠 중계로 사업 확장을 시작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살라는 월드컵에 맞춰 복귀한다""

스포츠 중계 사업에 관심을 드러낸 미국 실리콘밸리 기업은 아마존뿐만이 아니다. 구글, 애플, 페이스북, 넷플릭스도 프리미어 리그 중계권 입찰을 고려했었다. 이 중 페이스북은 미국 프로야구 MLB를 시즌당 20경기 중계권을 보유하고 있으며 트위터는 2016년부터 NFL 영상 콘텐츠 계약을 맺고 있다.

프리미어 리그는 매년 중계권료로 벌어들이는 총액의 절반을 20개 구단에 균등 배분한다. 이후 남은 액수 중 25%는 시즌이 끝난 후 구단별 최종 순위에 따라 상금으로 지급되며 나머지 25%는 각 구단 경기장에 설치되는 중계 장비를 보강하는 데 활용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