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구에로, EPL 최다 해트트릭 기록 도전

댓글()
Getty Images
허더스필드전 세 골 폭발한 아구에로, 역대 EPL 해트트릭 순위 2위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공격수 세르히오 아구에로(30)가 프리미어 리그를 대표하는 공격수 앨런 시어러(48)의 해트트릭 기록에 도전한다.

시어러는 2006년 뉴캐슬 유나이티드에서 현역 은퇴를 선언하기 전까지 프리미어 리그에서 해트트릭을 총 11회 작성했다. 그는 블랙번에서 활약한 1993년 리즈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개인 통산 처음으로 기록한 프리미어 리그 해트트릭을 시작으로 뉴캐슬에서 활약한 1999년 9월 셰필드 웬즈데이전에서 다섯 골을 터뜨리며 총 6년간 11경기에서 최소 세 골을 터뜨렸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세리에A 데뷔... 골 빼고 다 보여줬다"

무려 19년 전 쓰인 이 기록을 최근 무서운 속도로 추격 중인 선수가 있다. 이는 바로 맨시티 골잡이 아구에로다. 그는 지난 19일(한국시각) 허더스필드 타운을 상대한 올 시즌 프리미어 리그 2라운드 홈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맨시티에 6-1 대승을 안겼다. 그러면서 아구에로는 올해에만 1월 뉴캐슬, 2월 레스터전에 이어 무려 세 번째 해트트릭을 작성하는 상승세를 타고 있다.

아구에로는 허더스필드전 세 골로 프리미어 리그에서만 개인 통산 아홉 번째 헤트트릭 달성에 성공했다. 그는 이 전까지 해트트릭 8회로 마이클 오언, 티에리 앙리, 해리 케인과 함께 프리미어 리그 역사상 공동 3위를 달렸다. 그러나 아구에로는 허더스필드전 맹활약을 펼치며 이제 로비 파울러와 나란히 해트트릭 9회로 시어러의 기록까지 단 2회의 해트트릭만을 남겨두게 됐다.


주요 뉴스  | "​[영상] 백발의 판 페르시, 녹슬지 않은 득점 감각"

현재 케인을 제외하면 프리미어 리그 해트트릭 기록 상위권에 속한 모든 선수는 이미 현역에서 은퇴했거나 타 리그로 이적한 상태다. 아구에로는 올해에만 세 번이나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상승세를 탄 점을 고려하면 그는 당장 올 시즌 시어러의 기록에 도전할 만한 득점력을 선보이고 있다. 프리미어 리그 역사상 해트트릭 횟수가 두 자릿수인 선수는 아직 시어러가 유일하다.

# 프리미어 리그 역사상 최다 해트트릭 기록

11회 - 앨런 시어러

9회 - 세르히오 아구에로, 로비 파울러

8회 - 마이클 오언, 티에리 앙리, 해리 케인

7회 - 웨인 루니

6회 - 루이스 수아레스

5회 - 디미타르 베르바토프, 루드 판 니스텔루이, 앤디 콜, 이안 라이트, 로빈 판 페르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