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마법과도 같은 8분’ 그리고 허무한 탈락

댓글()
k league
수원삼성이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탈락하는 운명을 맞았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사상 첫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노린 수원삼성이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탈락하는 운명을 맞았다.

수원은 24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시마앤틀러스(일본)와의 2018 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으나, 원정 1차전 2-3 패배의 결과로 인해 합계 5-6으로 패하며 끝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수원을 꺾은 가시마가 페르세폴리스(이란)와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놓고 다툰다.

수원은 비록 탈락했으나, 시쳇말로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의 줄임말)의 전형을 보여줬다.


주요 뉴스  | "​[영상] "이보시오 의사양반!" 윌리안이 쓰러진 이유는?"

1차전 패배로 무조건 이겨야 하는 부담감을 안고 경기에 임한 수원은 전반 25분 프리킥 상황에서 세르징요의 프리킥에 이은 야마모토 슈토의 헤더에 선제실점하며, 전반을 한 골 뒤진 채 마쳤다.

하지만 후반 시작과 동시에 장신 공격수 박기동을 투입한 뒤 전반과 180도 다른 플레이를 펼치기 시작했다. 2분 박기동의 헤더, 3분 장호익의 과감한 오른발 슈팅이 이어지며 분위기를 수원쪽으로 가져오는 데 성공했다.

급기야 7분 동점골을 만들었다. 박기동의 헤더를 가시마 골키퍼 권순태가 쳐낸 공을 임상협이 슬라이딩 슈팅으로 밀어 넣었다. 1차전에서 권순태에게 ‘박치기 반칙’을 당한 임상협은 보란 듯 복수했다.

기세를 탄 수원은 김준형의 날카로운 왼발 슈팅에 의한 코너킥 기회를 잡았다. 염기훈이 띄워준 공을 장신 센터백 조성진이 달려들며 이마로 받아넣었다. 2-1 역전.

102초 간격으로 연속골을 넣은 수원은 계속해서 추가골 기회를 노렸고, 후반 15분 3번째 골을 만들었다. 상대 박스 안 좌측 지점에서 장호익이 건넨 공간 패스를 잡은 데얀이 달려 나온 권순태를 무력화하는 영리한 슈팅으로 챔피언스리그 통산 36번째 골이자 이날 3번째 골을 낚았다. 


주요 뉴스  | "​[영상] 이래도 내가 거품이야? 네이마르의 반박"

‘마법과도 같은 8분’은 수원에 결승 티켓을 안길 것만 같았다. 하지만 데얀의 쐐기골 이후 너무 이른 시간에 실점하고 말았다. 후반 19분, 수비 집중력이 무너지며 니시 다이고에게 골문을 내줬다. 사리치의 부상 악재로 원치 않은 교체카드를 소진한 수원은 37분 세르징요에게 또 한 번 골을 내주며 탈락 위기에 직면했다. 

2골이 필요한 상황에서 임상협과 염기훈이 연속해서 골문을 두드렸지만, 권순태는 끝내 골망을 내어주지 않았다. 구단 역사상 첫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이자 결승에 진출한 6번째 K리그 팀이 되고자 했던 수원의 도전은 결실을 보지 못했다. 대신 가시마가 사상 처음으로 결승행 기차에 올라탔다.

사진=프로축구연맹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