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승우, “벤투 감독 훈련 프로그램 만족스럽다”

댓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이승우(좌)와 기뻐하는 손흥민(우). 사진=게티이미지
파울루 벤투 감독과 첫 훈련을 마친 두 유럽파 손흥민과 이승우가 큰 만족을 표시했다. 유럽에서 선진 프로그램을 경험하고 있는 두 선수는 벤투 사단의 훈련 프로그램의 수준이 높다고 인정했다.

[골닷컴, 파주NFC] 서호정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과 2회 연속 우승의 목표를 달성한 두 선수는 4일 오전 A대표팀에 합류했다. 4일 오후 첫 훈련을 함께 했고, 5일 오전에도 수비 조직훈련이 비공개로 진행됐다. 

손흥민과 이승우는 벤투 감독과의 첫 만남에 대한 인상을 밝혀 달라는 질문에 나란히 훈련 내용을 언급했다. 손흥민은 “만족감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는 “감독님은 카리스마도 있고, 축구에 대한 열정도 굉장하다. 훈련에서 요구하는 것을 스폰지처럼 빨아들이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승우도 “오늘까지 두 차례 훈련했는데, 감독님 뿐만 아니라 코치님들까지 모두 섬세하다. 훈련 프로그램의 시스템에 만족한다”라며 동의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환상 골 음바페, 상대 반칙에 흥분해 퇴장"

손흥민은 유럽에서 다양한 경험을 한 입장에서 벤투 감독과 코치들의 훈련에 대한 평가를 부탁하자 “독일과 영국에서도 경험했지만 이번 코칭스태프의 훈련인 인상 깊다”라고 말했다. 그는 “큰 틀에서 어떻게 플레이 할 지를 정확히 얘기하고 시작한다. 사소한 것 하나, 하나 다 훈련할 때 붙잡고 얘기해줘 감명 깊었다. 감독님이 한국 축구를 발전시키려 한다는 게 느껴졌다”라며 자신이 받은 인상을 더 상세히 설명했다. 

그는 월드컵 직전이 아닌 상시에 많은 코치진이 함께 하는 현재의 시스템에 대해 “나는 이게 맞다고 생각한다. 결과를 미리 장담할 수 없지만, 좋은 프로그램을 갖고 훈련을 하면 그 과정이 경기장에서 결국 나온다. 지금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라고도 얘기했다. 

훈련 프로그램에 대한 선수들의 이런 호의적 평가와 만족은 김판곤 국가대표 감독 선임위원장이 차기 대표팀 감독을 선임하려는 목적과 일치한다. 김판곤 위원장은 “선수들이 느끼는 갈증을 해소해주고 싶다”라며 높은 레벨의 외국인 감독을 선임하겠다고 했고, 그 결과가 유럽 중심에서 활동한 벤투 감독이었다. 벤투 감독만 데려온 것이 아니라 그와 함께 하는 4명의 전문 코치까지 영입하며 큰 투자를 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메시가 없네? FIFA 올해의 선수 후보 3인 발표"

전임 외국인 감독이었던 울리 슈틸리케 감독의 경우 선수들이 내부에서부터 훈련 프로그램의 수준에 불만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상황은 유럽에서 활동하고 있는 선수들이 진심으로 감독과 팀을 존경하기 어려운 문제로 이어졌다. 김판곤 위원장은 그 맥락을 파악하고 선수들이 소속팀에서 함께 하는 레벨의 감독 선임을 추진했다. 

한편, 두 선수는 다가온 A매치 2연전(7일 코스타리카전, 11일 칠레전)에 대해서도 강한 의욕을 보였다. 러시아월드컵 독일전 승리로 바뀐 분위기를 아시안게임 금메달이 긍정적 바람을 일으키는 단계에 진입했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이 흐름을 짧게는 아시안컵, 길게는 다음 월드컵까지 이어가고 싶다. 팬들이 실망하지 않는 경기력을 보여드리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승우도 "큰 대회를 치를수록 내가 성장한다는 걸 느낀다. 하루하루가 행복하고 즐겁다. 이번 A매치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또 여기 올 수 있다"라며 좋은 경기력을 다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