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겸손, 포체티노 칭찬에 "그런 것 전혀 아니다"[GOAL 현장인터뷰]

댓글()
손흥민
토트넘 손흥민, 포체티노 감독 칭찬에 겸손한 모습 보여.

[골닷컴, 밀턴 케인스] 장희언 에디터 =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이기고 싶어 하는 마음이 도움이 된 것 같다" 

26일(현지시각) 잉글랜드 밀턴 케인스 'MK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포드 대 토트넘의 맞대결에서 손흥민이 교체 출전했다. 

손흥민이 교체 투입된 후 경기의 분위기는 토트넘의 공세로 바뀌었고 결국 토트넘은 역전에 성공한 후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거두었다. 

손흥민은 승부차기 시 토트넘의 첫 번째 키커로 나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기도 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리버풀, 페키르 영입 포기를 후회할까?"

다음은 믹스트존에서 만난 손흥민과의 현장 인터뷰 전문이다.

- 승부차기 첫 키커로 나섰다. 어떤 마음이었는지.

"자신 있었다. 자세를 좀 바꿨다. 연습도 많이 했다. 어제도 훈련 끝나고 연습했다. 감독님이 찰 거냐고 해서 그렇다고 했다. 첫 번째로 넣어줬다. 운이 좋게도 잘 들어갔던 것 같다"

- 폼이 바뀌었다. 바꾼 계기가 있는지.

"비슷하게 찼다. 폼을 바꿔가면서 연습했다. 별다른 의미는 없다"


주요 뉴스  | "​[영상] 네이마르-음바페 없이 4골, 압도적인 PSG"

- 포체티노 감독이 손흥민 선수가 공격 활로가 됐다며 칭찬을 많이 했다.

"그런 것 전혀 아니다. 선수들이 밀리고 있다 보니까 전체적으로 더 공격적으로 해야겠다는 분위기였다. 분위기가 우리 쪽으로 넘어온 것 같다. 제가 그렇게 경기력에 큰 영향을 줬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다들 경기에서 꼭 이기고 싶은 마음이 큰 도움이 된 것 같다"

- 다음 경기가 3일 간격으로 있다. 어떻게 준비하려는지.

"일단 바르셀로나와의 경기를 생각하기 전에 하더즈필드 경기가 있다. 상당히 중요한 경기이고, 원정 경기이기 때문에 잘 준비해야 한다. 다른 선수도 연승으로 분위기가 좋은 것을 잘 유지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저도 마찬가지로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 

다음 뉴스:
이란 GK 베이란반드의 경이로운 무실점 기록
다음 뉴스:
옥슬레이드-체임벌린, 드디어 리버풀 훈련 복귀
다음 뉴스:
호날두 발자취 따르는 디오고 조타, 새 역사 첫걸음 될까 [GOAL LIVE]
다음 뉴스:
빅리그 스타도 무용지물, 페네르바체의 몰락
다음 뉴스:
토트넘, 계획대로 얀센-은쿠두 이적 추진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