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샘 경질한 에버턴, PSV 기술이사 영입

댓글()
PROSHOTS
본격적인 체질 개선 시작한 에버턴, 기술이사부터 영입했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끝내 샘 앨러다이스 감독을 경질한 에버턴이 후임 사령탑 선임에 앞서 기술이사를 영입하며 전방위적인 체질 개선을 시작했다.

에버턴은 16일 밤(한국시각) 앨러다이스 감독 경질 소식을 발표한 후 불과 몇 시간이 지나지 않아 마르셀 브란츠 PSV 에인트호벤 기술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물론 브란츠 기술이사가 앨러다이스 감독의 후임으로 에버턴에 합류하는 건 아니다. 에버턴은 최근 네덜란드 무대에서 강세를 보인 PSV의 전력을 구축한 그를 노하우를 통해 전력 강화를 꾀할 계획이다.


주요 뉴스  | "​​​[영상] 권창훈 시즌 10호골 달성! 디종vs갱강 하이라이트"

브란츠 이사는 영국 공영방송 'BBC'를 통해 "에버턴은 팬들은 물론 파르하드 모시리 회장도 구단에 대한 열정이 대단한 팀"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는 즉 우리가 프리미어 리그 최고의 팀들을 상대로 우승에 도전해야 한다는 뜻이다. 당연히 쉽지 않은 도전이 될 것이다. 그러나 우승은 앞으로 매일매일 우리의 목표가 돼야 한다. 나는 그렇게 하기 위해 PSV를 떠났다"고 밝혔다.

아울러 PSV는 브란츠 이사의 에버턴행을 발표했다. 브란츠 이사는 현지시각으로 내달 1일부터 에버턴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뇌출혈' 퍼거슨 감독 쾌유 기원"

브란츠 이사는 PSV가 올 시즌을 비롯해 지난 네 시즌간 세 차례 네덜란드 에레디비지 우승을 차지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인물이다. 브란츠 이사 체제에서 팀 재건에 성공한 PSV는 2008년 이후 에레디비지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으나 2014-15 시즌을 시작으로 세 차례나 네덜란드 챔피언 자리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한편 'BBC' 보도에 따르면 에버턴의 차기 사령탑으로 유력한 후보는 최근 헐 시티와 왓포드를 차례로 이끈 마르코 실바 감독을 지목했다. 에버턴은 2주 안으로 감독 선임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다음 뉴스:
무링요 경질, 시즌 전부터 예견된 일이었다?
다음 뉴스:
홍명보 이후 18년만에 J리그 베스트 배출…황의조·정성룡 주인공
다음 뉴스:
'3년 전 데자뷰' 무리뉴, 12월 18일 똑같은 날 경질 [오피셜]
다음 뉴스:
KFA 올해의 선수 황의조, “기회 온다면 유럽 진출하고파”
다음 뉴스:
부친 사망 비극 겪은 겐트너, 주중 경기 위해 팀 복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