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의 첫 소집 명단, 최근 경기력이 기준이었다

댓글()
KFA
파울루 벤투 신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첫번째 소집 명단에서 확인된 기준은 최근의 경기 감각이었다. 취임 기자회견 당시 얘기했던 대로 소속팀, 그리고 연령별 대표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선수들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대한축구협회는 27일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팀 감독이 확정한 코스타리카, 칠레전 참가 명단 24명을 발표했다. 벤투 감독이 언급한 대로 소집 명단에는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했던 선수들이 주축이 됐다. 거기에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해외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는 선수들이 포함됐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세리에A 데뷔... 골 빼고 다 보여줬다"

월드컵에 출전한 선수 중 17명이 선발됐으며, 아시안게임 대표가 8명(러시아 월드컵 참가 선수 중복 포함) 뽑혔다. 러시아 월드컵 참가 선수 중에는 고요한, 김민우, 박주호, 오반석, 구자철, 김신욱이 제외됐다.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아시안게임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황의조(감바오사카), 황인범(아산무궁화), 김문환(부산아이파크)이다. 황인범과 김문환은 최초로 발탁됐고, 황의조는 작년 10월 모로코전 이후 11개월만에 대표팀에 복귀했다.

러시아 월드컵에 부상으로 낙마했던 김민재(전북현대)도 합류했다. 최근 카타르리그에서 연속골을 기록한 남태희(알두하일)와 분데스리가로 돌아온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도 작년 10월 모로코전 이후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K리그로 돌아와 활약하고 있는 윤석영(FC서울)은 2016년 11월 캐나다와의 친선경기 이후 1년 10개월여만에 선발됐다.

최영준(경남FC), 한찬희(전남드래곤즈), 황일수(울산현대) 등 최근 K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보였던 선수들의 이름은 보이지 않았다. 벤투 감독이 취임 후 K리그를 확인한 것이 한정적이다 보니 기존 국가대표 선수들과 아시안게임 멤버가 중심이 됐다. 


주요 뉴스  | "​[영상] 백발의 판 페르시, 녹슬지 않은 득점 감각"

벤투 감독은 “러시아 월드컵 명단을 기본으로 하고, 최근 활약이 좋은 선수들과 향후 성장 가능성이 보이는 젊은 선수들을 소집했다”며 “한국 대표팀 선수들을 처음으로 만나게 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A대표팀은 9월 3일(월) 파주NFC에 소집돼 코스타리카(9월 7일 고양), 칠레(9월 11일 수원)전을 준비한다.

<9월 친선경기 소집 24명 명단>
GK(3명) : 김승규(빗셀고베), 김진현(세레소오사카), 조현우(대구FC)
DF(8명) : 김민재, 이용(이상 전북현대), 윤석영(FC서울), 홍철(상주상무), 윤영선(성남FC), 김문환(부산아이파크), 김영권(광저우에버그란데), 정승현(가시마앤틀러스),
MF(7명) : 주세종, 황인범(이상 아산무궁화), 기성용(뉴캐슬), 장현수(FC도쿄), 정우영(알사드), 이재성(홀슈타인킬), 남태희(알두하일)
FW(6명) : 문선민(인천UTD),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잘츠부르크),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황의조(감바오사카), 이승우(헬라스베로나)

다음 뉴스:
‘이강인 선발 출전’ 발렌시아, 코파 델 레이 8강 진출
다음 뉴스:
'득점포 재가동' 제수스, 英 신문 1면 장식 [GOAL LIVE]
다음 뉴스:
백승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원정 명단 포함
다음 뉴스:
무리뉴 "체흐의 감독이었다는 건 내게 큰 영광"
다음 뉴스:
토트넘 초비상 걸렸다…케인, 3월까지 결장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