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 1군 훈련에 애먹은 이강인, 이에 웃음 터진 선수들과 감독

댓글()
발렌시아 훈련에 합류한 이강인이 보수볼 훈련에 애를 먹고 있다. 사진=발렌시아CF 공식 인스타그램

[골닷컴] 이하영 에디터 = “이강인이 훈련 도중 발렌시아 선수들뿐만 아니라 마르셀리노 감독에게도 웃음을 선사했다”

이강인이 7일(한국시간) 오후 마르셀리노 감독이 이끄는 발렌시아CF 훈련에 참여했다. 2018/19 시즌 개막을 앞두고 열린 이날 훈련에서 이강인은 팀 동료들과 감독에게 의도치 않은 큰 웃음을 안겼다. 

이날 발렌시아는 공식 SNS를 통해 이강인이 훈련 받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이강인은 ‘보수볼(bosu ball)’이라고 불리는 운동 기구와 사투를 벌이고 있었다. 이 기구는 균형감각과 하체, 코어에 힘을 길러주는 운동 기구이다. 이강인은 보수볼 위에 올라가자마자 중심을 잃고 미끄러졌고, 이를 본 동료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영상에서는 동료들이 이강인을 가리키며 “귀여워!”라고 외치는 소리도 들렸다.


주요 뉴스  | "​[영상] 환상적인 골, 호날두 없으면 베일이 레알의 왕"

몇 번이고 다시 기구 위에 올라가봤지만 쉽지 않았다. 이강인 옆에 다른 선수들은 기구 위에 한 발로 올라서 중심을 잡고 헤더 연습을 하고 있었지만, 이강인은 기구 위에 올라가 가만히 서있기도 벅차 보였다. 

이강인이 보수볼 훈련에 애를 먹자 코치가 직접 나서 이강인을 지도했다. 기구 위에 올라섰다 떨어졌다를 반복하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이강인은 결국 마지막에 기구 위에 한 발로 서서 동료가 던져주는 볼을 차는 데까지 성공했다. 

이날 스페인 매체 ‘마르카’와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 데포르테’도 이강인의 훈련 소식을 보도했다. 


주요 뉴스  | "[영상] 꿈만 같은 바르사 입단, 웃음이 사라지지 않는 비달"

마르카는 “이강인이 ‘보수볼(bosu ball)’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기구에서 몇 번이고 떨어졌지만 계속해서 시도했다. 동료들은 그를 보고 웃으며 이강인을 자극했다”며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수페르 데포르테는 “17세 선수 이강인이 1군 훈련에 합류했다. 그는 기구 위에서 균형 잡기가 어려워보였지만 그는 계속해서 시도했다. 이 장면은 발렌시아 선수들뿐만 아니라 마르셀리노 감독에게도 웃음을 선사했다”고 보도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