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에 ‘동남아 월드컵’ 스즈키컵, 사상 첫 국내 생중계

댓글()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대표팀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면서 스즈키컵이 국내에 처음으로 생중계된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베트남에 부는 박항서 감독 열풍이 한국 안방에까지 전달된다. 동남아 축구의 최대 축제이자 국가 간의 자존심을 건 승부인 스즈키컵이 국내에 생중계된다. 전적으로 박항서 감독에 대한 관심 덕분이다. 

SBS스포츠는 오는 11월 8일부터(이하 한국시간) 열리는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동남아 축구선수권(이하 스즈키컵) 주요 경기를 생중계한다고 발표했다. 동남아시아 최대 축구 대회로 불리우는 스즈키컵이지만 이전까지는 관심도가 낮아 한국에서 생중계 되는 일이 없었다. 


주요 뉴스  | "​[영상] "이보시오 의사양반!" 윌리안이 쓰러진 이유는?"

이번 이례적인 중계는 박항서 감독이 사령탑으로 있는 베트남 국가대표팀을 향한 국내 축구 팬들의 관심이 반영된 결과다.

2017년 9월 베트남 A대표팀과 23세 이하 대표팀을 총괄하는 사령탑에 오른 박항서 감독은 2018년 잇단 성과로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바꿔놨다. 지난 1월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에 이어 8월에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 진출을 통해 베트남 축구 영웅으로 떠올랐다. 

2018 스즈키컵에서 박항서 매직을 앞세운 베트남은 다시 한번 영광의 역사에 도전한다. 우승 후보 0순위인 동남아 최강자 태국을 꺾고 챔피언 자리에 오르는 것이 목표다. 역대 스즈키컵에서 딱 한 차례 우승한 베트남은 10년 만에 정상 도전에 나선다. 

베트남,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10개국이 펼치는 2018 스즈키컵은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월드컵으로 불린다. 축구가 인기 스포츠로 자리잡은 국가들 간 경쟁인데다, 참가국 간에 역사 갈등 또한 깊어 국민적인 관심을 받는 대회이기도 하다.


주요 뉴스  | "​[영상] 이래도 내가 거품이야? 네이마르의 반박"

베트남은 말레이시아, 미얀마, 캄보디아, 라오스와 함께 A조에 속했다. 박항서 감독은 “조 1위로 토너먼트에 오르는 것이 1차 목표다”라고 말했다. A조와 B조 각 2개 팀이 오르는 토너먼트는 준결승과 결승으로 치르고 홈앤어웨이 방식으로 승부를 가른다.

SBS스포츠는 베트남 대표팀 예선 전경기를 생중계하며, 경기 결과에 따라 추후 경기를 편성할 계획이다.

<예선 생중계 일정>
11월 8일(목) 21:30 라오스:베트남
11월 16일(금) 21:30 베트남:말레이시아
11월 20일(화) 20:30 미얀마:베트남
11월 24일(토) 21:30 베트남:캄보디아

다음 뉴스:
기성용 자리비운 사이 뉴캐슬 신예 MF 급부상
다음 뉴스:
데파이, ‘팔로워 500만-아빠는 없지’배너에 대처하는 방식
다음 뉴스:
나이 합 62세 ‘형님들’ 영입한 바르사, 왜?
다음 뉴스:
伊 매체 '사수올로 보아텡 대체자로 발로텔리 노려'
다음 뉴스:
프리미어리그를 누빈 불혹의 필드플레이어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