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SBS 월드컵 해설위원 나서… 이영표, 안정환과 입씨름

댓글()
박지성이 한국 축구 부흥 위해 SBS 해설위원으로 승부수를 띄운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이 약 한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한국 축구의 레전드', '영원한 캡틴'으로 불리며 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박지성이 SBS 해설위원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박지성은 선수 시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월드스타였다. 해외 무대에서 한국 축구의 위상을 드높인 것은 물론이고 태극마크를 달고 각종 국제대회에서 맹활약을 이어가며 국민에게 기쁨을 선사했다. 특히 2002 한일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한 데 이어, 이후 두 번의 월드컵에서도 결정적인 순간마다 골을 넣으며 자신의 세 차례 월드컵 출전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주요 뉴스  | "​​​[영상] 권창훈 시즌 10호골 달성! 디종vs갱강 하이라이트"

2014년 은퇴 이후에는 축구 행정가의 길을 걸으면서도 한국 축구 발전에 전념해왔다. 형편이 어려운 축구 꿈나무들을 육성하고, 유소년 축구대회 JS컵 개최와 AFC U-19 챔피언십 본선을 준비하는 대표팀을 지원하고 있으며, 작년에는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에 취임하며 한국 축구 발전에 힘을 보태고 있다. 이렇게 한국 축구 사랑을 실천해 온 그가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해설위원으로 변신해 자신의 네번째 월드컵 출전과 함께 최근 다소 침체해 있는 한국 축구 부흥을 위해 기여할 계획이다.

박지성은 SBS 해설위원으로 나서게 된 계기에 대해 “해설에 대한 제안을 오래 전부터 받아왔고, 행정가로서의 장래와 한국 축구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고민해왔다. 축구를 다양한 방식으로 경험하는 것도 시야를 넗히는데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지고 응하게 되었다.”라고 진솔한 의견을 밝혔다.

이어 “지난 2012년부터 JS컵 대회의 주관 방송사로 각별한 관계를 유지해온 SBS와 ‘한국 축구의 부흥’이라는 같은 목적으로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 또한 선수 시절부터 친밀한 관계를 이어 온 최고의 아나운서 배성재 캐스터와 ‘월드컵’이라는 공통분모로 의기투합해 중계석에서 호흡을 맞추게 돼 기대된다.”라며 러시아 월드컵 해설위원으로서의 각오를 전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뇌출혈' 퍼거슨 감독 쾌유 기원"

박지성이 SBS 해설위원을 수락함에 따라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2002 한일월드컵으로 시작된 한국 축구의 영웅들이 입씨름을 펼치게 됐다. 이미 KBS는 지난 브라질 월드컵에서 대성공을 거둔 이영표 해설위원을, MBC는 최근 물오른 예능감까지 선보이는 안정환 해설위원을 러시아 월드컵 중계에 참가시킨다.

한편 박지성은 오는 5월16일에 일시 귀국해 공식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