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결승골… 서울, 전남 잡고 13경기 만에 승리

마지막 업데이트
댓글()
FC서울이 박주영의 극적인 결승골을 앞세워 기나긴 무승의 부진에서 탈출했다. 전남 드래곤즈는 맹추격전을 펼쳤지만 결국 패하며 다이렉트 강등에 가까워졌다.

[골닷컴, 서울월드컵경기장] 서호정 기자 = 서울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6라운드에서 전남에 3-2 승리를 거뒀다. 서울이 골을 넣으면 전남이 따라가는 양상이 반복됐고, 마지막 득점은 서울의 차지였다. 박주영이 자신이 얻어 낸 페널티킥을 직접 골로 마무리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모두가 박수 보낸 램파드의 첼시 방문"

외국인 공격수 3명을 모두 뺀 최용수 감독은 윤주태와 고요한을 투톱에 세웠다. 후반을 위해 박주영과 조영욱을 대기 명단에 뒀다. 전반 8분 만에 선발로 나선 투톱이 선제골을 합작하며 최용수 감독의 의도대로 풀렸다. 심플한 콤비 플레이로 고요한이 만들고, 윤주태가 마무리했다.

전반 14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서울은 동점골을 허용했다. 3경기 연속 리드 상황을 지키지 못하는 서울이었다. 

동점골을 허용한 뒤에도 양팀은 공격을 주고받았다. 서울이 주도했지만, 전남도 빠른 역습으로 찬스를 만들었다. 결국 전반 34분 윤주태가 VAR 확인 결과 상대 핸드볼 파울이 확인 돼 얻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서울이 다시 리드했다. 최용수 감독 체제에서 치른 4경기에서 서울이 처음으로 1경기에서 2골 이상을 터트리는 순간이었다.

후반 6분 전남이 또 다시 동점골을 넣었다. 완델손이 왼쪽 측면에서 낮게 감아올린 프리킥을 이지남이 쇄도하며 잡은 뒤 빠른 슛으로 마무리한 것이다. 전반 동점골에 이어 후반 두번째 동점골까지 모두 세트피스로 만드는 전남이었다. 

후반 10분 서울은 첫번째 선수 교체를 했다. 하대성을 빼고 박주영을 투입하며 투톱 조합을 윤주태와 박주영으로 바꿨다. 박주영은 후반 29분 특유의 수비 뒤를 파고 드는 움직임으로 단독 찬스를 만들었지만, 마지막 슛이 전남 골키퍼 이호승에 막혔다. 서울은 오히려 전반 35분 골문 앞에서 완델손에게 실점 위기를 허용했지만 슛이 수비를 맞고 나갔다. 

전남은 이상헌을, 서울은 조영욱과 김원식을 투입해 승부를 가져오려고 했다. 특히 서울은 후반 40분 조영욱이 연거푸 좋은 장면을 만들며 서울 골문을 위협했지만 득점까지 연결하진 못했다. 전남도 후반 43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상헌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주요 뉴스  | "​[영상] 투헬 감독부터 음바페까지, PSG의 할로윈데이"

무승부 분위기로 흘러가던 후반 45분 서울에게 천금의 기회가 왔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박주영이 패스를 받으려는 순간 전남의 적극적인 수비가 공과 관계 없이 박주영의 정강이를 걷어차며 넘어트린 것. VAR 판독을 통해 페널티킥이 최종 선언됐고, 박주영이 직접 강력한 슛으로 골을 만들었다. 

1골 차 리드를 지킨 서울은 12경기 연속 무승(5무 7패)의 부진을 끊어냈다. 최용수 감독 부임 후 4경기(1승 2무 1패)만이었다. 승점 40점이 된 서울은 11위 인천(36점), 12위 전남(32점)과 간격을 벌리며 잔류 안정권으로 들어섰다. 반면 2경기를 남겨 둔 전남은 11위 인천과 4점, 10위 상주와 5점 차가 되며 강등에 다가갔다.

다음 뉴스:
'유베 DF' 산드루 "EPL? 언젠가는 뛰어보고파"
다음 뉴스:
밀란 전 CEO “호날두, 1년 전부터 레알 떠나고 싶어했어”
다음 뉴스:
16G째 무승부 없는 토트넘, ‘남자의 팀’볼턴에 도전장
다음 뉴스:
주세종 받치고, 황인범 쓸고… 3선이 살자 4골 폭발했다
다음 뉴스:
찰리 아담 “맨유가 사우스게이트 선임할까? NO”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