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인 멀티골' 황선홍호, 동티모르에 3-0 리드 (전반종료)

대한축구협회

[골닷컴] 강동훈 기자 = 황선홍호가 동티모르를 상대로 세 골을 몰아친 가운데 전반을 종료했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대표팀은 28일 오후 6시(한국시간) 싱가포르에 위치한 잘란브사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동티모르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예선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치르고 있다. 현재 한국은 3-0으로 앞선 채 전반을 종료했다.

황선홍 감독은 4-3-3 대형을 택했다. 박정인, 김찬, 조상준이 스리톱으로 출전했고, 구본철, 권혁규, 고재현이 허리를 지켰다. 이규혁, 조진우, 임덕근, 최준이 수비라인을 형성했다.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한국이 볼 소유권을 높여가면서 공격 기회를 만들었다. 이규혁과 박정인이 위치한 왼쪽 측면을 집중적으로 파고들면서 상대를 공략했다. 하지만 동티모르의 밀집 수비에 고전하면서 제대로 된 슈팅 기회를 잡진 못했다.

한국이 라인을 높게 끌어올려 강한 압박을 통해 동티모르 수비라인에 균열을 내더니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전반 29분, 고재현의 크로스를 김찬이 머리로 떨궈줬고, 박정인이 문전 앞 오픈 찬스에서 침착하게 골망을 갈랐다.

한국의 추가골이 터졌다. 전반 30분, 상대 수비가 걷어내면서 흐른 볼을 최준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2분 뒤에는 압박을 통해 상대 진영에서 볼을 가로챈 후 공격이 진행됐고 조상준의 크로스를 박정인이 밀어 넣었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한국이 기세를 앞세워 파상공세를 이어갔다. 전반 41분, 구본철이 박스 왼쪽 바로 바깥 지역에서 시도한 프리킥은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이어지는 상황에서 조상준의 크로스를 조진우가 헤더슛으로 연결했으나 또 한 번 막혔다. 한국은 3-0으로 크게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