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바젤, 5백 수비에 무릎 꿇어"

댓글()
바젤 원정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맨유의 무리뉴 감독이 상대의 수비 전술에 무릎을 꿇게 됐다고 말했다

[골닷컴] 박문수 에디터 = 바젤 원정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주제 무리뉴 감독이 상대의 수비 전술에 무릎을 꿇게 됐다고 말했다. 상대의 수비력이 강했던 만큼 선수들을 향한 비판 역시 잘못됐다고 강조했다.

맨유는 23일 오전(한국시각) 스위스 바젤에 위치한 '장크트 야콥 파르크'에서 열린 '2017/2018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A조 조별리그 5차전' 바젤과의 원정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지난 라운드까지 전승을 기록했던 맨유였지만 이번 경기 패배로 16강 진출 확정을 다음 라운드로 미루게 됐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바젤의 단단한 수비벽을 뚫지 못했다며, 선수들에 대한 비판보다는 상대의 강한 수비가 이날 경기 패배의 원인이었다고 말했다. 영국 스포츠 TV 채널 '스카이 스포츠'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우리는 5명의 수비수를 배치한 팀과 경기를 펼쳤다"고 운을 뗀 뒤, "우리는 세 명의 공격수로 경기를 하기 위해 노력을 했고, 전반 바젤 선수들은 우리 선수들을 상대로 제대로 된 플레이를 펼치지 못했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부폰, 월드컵 탈락 속에 눈물의 은퇴"

이어서 그는 "(패배한) 선수들에게 화를 내기란 어려운 일이다. 우리는 전반 좋은 모습 그리고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누군가를 비난하기라 어렵다. 그것이 바로 축구다"고 덧붙였다.

점유율만 놓고 보면 맨유의 우위였다. 그러나 한 방이 없었다. 루카쿠를 중심으로 상대 수비 뒷공간을 노렸지만 허사였다. 포그바가 복귀하며 허리에 힘을 실었지만 바젤은 견고했다. 이날 맨유는 14개의 슈팅과 4개의 유효 슈팅을 기록했지만 결과는 무득점이었다. 상대의 견고한 수비에 발목이 잡혔다. 


주요 뉴스  | "​[영상] 호주, 온두라스 꺾고 4회 연속 월드컵 진출"

전반 11분 펠라이니의 헤딩 슈팅이 터진 상황에서도 바젤 선수들은 수비 진용을 최대한 아래로 내리면서 맨유를 틀어 막았다. 전반 44분에는 로호의 중거리 슈팅이 굴절된 이후 골문으로 향했지만 골대를 맞고 나왔다. 맨유로서는 상대 수비도 강했고 운도 없었다. 후반 1분 루카쿠의 헤딩 슈팅 역시 아쉽게 골문을 벗어났다. 맨유는 두드렸지만 상대를 열지 못했고, 바젤 역시 빠른 역습을 통해 맨유 수비진을 두드렸다. 그리고 후반 종료 직전 결승골이 터졌다. 결과는 0-1, 맨유의 패배였다.

무리뉴 감독 역시 이 점을 지적했다. 영국의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전반을 0-0으로 마치면서 후반전에는 전반전과 같은 찬스를 만들어내기가 힘들었다. 쉽게 이길 수 있었지만 패했다"며 전반 좋은 기회를 살리지 못한 점이 패배 원인이라고 말했다. 후반 막판까지 최선을 다한 바젤에 대해서는 "바젤은 잘했고, 그들은 토너먼트 진출 자격 기회를 얻게 됐다"며 호평했다.

닫기